[2015 SBS 연예대상] 유재석-김병만 대상 공동수상, 나눠가질만 했다(종합)

[제니스뉴스=이예진 인턴기자] 개그맨 유재석과 김병만이 SBS 연예대상 공동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15 SBS 연예대상이 지난 30일 오후 8시 55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은 장예원, 이경규, 전현무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유재석과 김병만은 이경규, 강호동, 김구라 등 쟁쟁한 후보자를 제치고 연예대상을 공동 수상했다.

김병만은 지난 2011년부터 메인으로 진행해오던 '정글의 법칙'의 리더로서 활약했으며, 올해 새로운 도전을 보여준 '주먹쥐고 소림사'를 안정적으로 론칭시켰다. SBS에서의 활약상 만큼은 확실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3년 이후 두 번째로 SBS 연예대상을 수상하게 된 김병만은 "유재석 선배님 말씀대로 사람인지라 뒤로 가면 갈수록 '혹시 내가 대상이 되면?'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2년 전 대상을 받고 그 무게감을 아직도 느끼고 있다. '대 선배님들 앞에서 이 상을 받으면 어떡하지, 이 상을 어떻게 감당하지'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함께 고생한 제작진을 생각하면 '이 상을 수상했으면 좋겠다. 이 상을 받아서 스태프들에게 보람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의 뭉클함을 자아냈다.

또한 김병만은 "촬영하면서 가장 고생했을 스태프들에게 감사하고 이 영광을 돌린다. '정글의 법칙'과 더불어 '주먹쥐고 소림사'로도 이 상을 수상하니 정말 기쁘다"며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김병만과 더불어 대상 트로피를 거머쥔 유재석은 지난 2010년부터 SBS 간판 예능 프로그램이자 '런닝맨'을 이끌어 왔다. 또한 올해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를 통해 일반인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많은 찬사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런닝맨'이 해외에서 큰 인기와 화제를 모으며, 새로운 한류스타로서의 자리매김을 확실히 했다. 오랜 시간 정직하고 올곧은 모습으로 SBS 예능프로그램을 책임져왔던 유재석은 이번 대상을 계기로 그 공로를 인정받은 셈이다.

이어진 유재석의 수상소감 또한 역시 '대상감'답게 남달랐다. 유재석은 "밑에서도 이런저런 얘기를 했지만, 김병만 씨와 함께 이런 큰 상을 받게 돼 정말 기쁘다. 앞서 이 상이 욕심이 난다 했지만, '런닝맨'이 많은 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 했던 것이 있다. 그 부족함을 2016년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채울 것이다"라며 묵직하면서도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동상이몽' 같은 멋진 프로그램을 할 수 있어 정말 영광이었다. 끝으로 늦은 시간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내년에는 '동상이몽'으로 동시간대 1위 탈환을 꼭 하겠다"며 시청자 기대를 충족시켜줄 스스로의 약속을 내걸었다.

두 사람 모두 대상의 자격은 충분했지만 진행의 품격은 이에 미치지 못했다. SBS 연예대상의 진행자들은 대상 수상자 발표에 앞서 "공동 수상은 없다"라고 못박았다. 허나 결과는 공동 수상이었고, 진행자들조차 공동 수상이 맞는 건지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앞서 SBS 연예대상은 시상식 내내 "대상은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라는 질문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MC끼리 나눈 대화도 그러했고, 수상자 발표 전 각 후보와의 인터뷰도 같은 식이었다. 

물론 유재석과 김병만, 두 사람 모두 수상할 자격을 갖췄다는데는 이견이 없다. 오히려 모양새는 훨씬 좋아보인다. 그렇다면 굳이 시상식을 이런 방향으로 진행할 필요는 있었을까? 당황하는 표정을 짓는 건 진행자, 그리고 수상자 뿐만이 아니었다. 늦은 시간까지 TV 앞에 앉아 있던 시청자의 표정 또한 크게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이하 2015 SBS 연예대상(작)

대상-유재석('런닝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김병만('정글의 법칙', '주먹쥐고 소림사')

시청자가 뽑은 최고 인기상-유재석('런닝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시청자가 뽑은 최고 프로그램상-'런닝맨'

버라이어티부문 최우수상-송지효-개리('런닝맨')

쇼/토크쇼부문 최우수상-김원희('자기야 백년손님')

버라이어티부문 우수상-지석진('런닝맨')

쇼/토크쇼부문 우수상-김준현('백종원의 3대천왕')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 프로그램상-'K팝스타'

쇼/토크쇼 부문 최우수프로그램상-'자기야 백년손님'

우수 프로그램상-'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TV부문 프로듀서상-김구라('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라디오부문 프로듀서상-이숙영('이숙영의 러브FM')

인기상-이춘자 여사('자기야 백년손님')

특별상-'그것이 알고싶다'

우정상-'불타는 청춘'

베스트 엔터테이너상-박한별('정글의 법칙'), 육중완('주먹쥐고 소림사')

베스트 챌린지상-구하라('주먹쥐고 소림사'), 정진운('정글의 법칙')

아나운서상-배성재

방송작가상-정문명('그것이 알고 싶다'), 최문경('K팝스타'), 김윤희('안지환, 김지선의 세상을 만나자')

베스트 팀워크상-'주먹쥐고 소림사'

베스트 커플상-김국진-강수지('불타는 청춘')

베스트 패밀리상-'오 마이 베이비'

라디오 DJ상-장예원('장예원의 오늘 같은 밤'), 이국주('이국주의 영스트리트'), 홍록기('헬로우 미스터 록기')

코미디 부문 최우수상-강재준('웃찾사')

코미디 부문 남자우수상-안시우('웃찾사')

코미디 부문 여자우수상-이은형('웃찾사')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신인상-서장훈('동상이몽')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신인상-김완선('불타는 청춘')

코미디부문 남자신인상-오민우('웃찾사')

코미디부문 여자신인상-박지현('웃찾사')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