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베카' 송창의, 흡입력 있는 '막심' 연기로 관객 압도...'시선 집중'

[제니스뉴스=이예진 기자] 배우 송창의 표 '막심' 연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송창의는 공연 후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뮤지컬 '레베카'에서 명암이 뚜렷한 영국 신사 '막심 드 윈터'로 열연 중이다.

작품에서 그는 '막심 앤 하이드'라는 별명이 탄생할 정도로 급격한 감정 변화를 겪는 막심의 내면을 흡입력 있게 담아내며 관객들을 압도하고 있다. 또한 송창의는 막심의 내면이 폭발하는 일명 '칼날송' 장면에서 감춰왔던 모든 감정을 분출하며 광기 어린 모습을 보여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송창의는 "극 중 막심은 억눌릴 수밖에 없는 삶을 살았고 이러한 상황에 영향을 받은 그의 성격을 '양면성'을 통해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젠틀하면서도 히스테릭한 모습을 보여주고 분노를 터뜨릴 때도 이 부분들을 염두 했었다"라며, "한편으론 일관적으로 사람 냄새가 나는 캐릭터를 구축하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송창의는 "막심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칼날송'은 막심이 줄곧 억눌러왔던 감정을 폭발시키고 사랑을 통해 치유받기 위한 몸부림을 치는 중요한 장면이라 가장 애착이 가면서도 그만큼 부담감이 컸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송창의가 열연하는 뮤지컬 '레베카'는 내달 6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WS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