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루나부터 위너 김진우까지…피에스타 컴백 응원 '눈길'

[제니스뉴스=이나래 기자] 그룹 피에스타가 컴백에 동료 아티스트들의 축하가 쏟아졌다.
 
피에스타는 지난 9일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델리케이트 센스(A Delicate Sense)'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팀 내 막내 예지와 중국인 멤버 차오루로 촉발된 관심이 피에스타의 컴백으로 이어지며 데뷔 5년 차에 들어선 그룹의 달라진 인지도를 과시했다.

이날 피에스타는 네이버 V앱 생방송을 통해 배우 김소은과 f(x) 루나, 위너의 김진우와 즉석 전화연결로 의외의 인맥을 드러냈다.

린지, 차오루와 대학 동문이라는 김소은은 “고생한 만큼 좋은 결과 있을 거고 잘 됐으면 좋겠고 대박나라”라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고 혜미와 연습생 시절 인연을 맺은 위너의 김진우도 “앨범 나온 거 알고 있었다. 피에스타 파이팅”이라고 응원해 훈훈함을 더했다.

린지와 남다른 친분을 전한 루나는 무엇보다 피에스타 앓이 중임을 밝히며 “제가 너무너무 팬인 거 알죠? 더 잘 될 거다. 다들 너무 예쁘고 노래도 잘하고 이번 앨범도 진짜 열심히 듣겠다”고 애정 돋는 응원을 전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피에스타는 10일(오늘)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 활발한 음악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진=피에스타 V앱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