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국민가수? 토종가수로 남고 싶다”(김범수 콘서트)
김범수 “국민가수? 토종가수로 남고 싶다”(김범수 콘서트)
  • 이나래 기자
  • 승인 2016.03.1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나래 기자] 가수 김범수가 국민가수라는 타이틀보다 토종가수라고 불리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김범수 콘서트 ‘17년산 토종 김범수’가 열렸다.

이날 김범수는 “저는 앞으로 더 좋은 가수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저는 국민가수보다는 토종가수라는 말이 마음이 편하다. 국민가수라고 하면 대통합을 해야할 것 같아서 부담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범수는 “한국에서 태어나서 자랐고 노래했다. 팬 여러분들이 그 이상으로 저를 사랑해주셔서 영원히 대한민국의 토종가수로 남고 싶다”며 팬 사랑에 화답했다.

그리고 “17년산의 깊이 있는 음악을 들려드릴 테니 마음껏 음미하고 돌아가시면 좋겠다. 좋은 공연을 보여드리겠다. 공연의 주인공은 제가 아니라 여러분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김범수는 전국 투어 콘서트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진=일광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이나래 기자
이나래 기자

narae@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