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속쏙] '태양의 후예' 진구-김지원, 와락 포옹...'애틋한 구원커플'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태양의 후예’ 진구가 김지원의 마음을 받아들이며 따뜻한 포옹을 나눴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에서는 서대영(진구 분)이 윤명주(김지원 분)를 향해 감정을 표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윤명주는 서대영을 향한 일편단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서대영은 윤명주의 아버지 윤중장의 반대로 진심과 달리 윤명주를 외면했던 상황이다.

이날 윤명주는 서대영이 있는 구조현장이 위험하다는 무전을 듣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수술에도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허나 잠시 후 무사하다는 무전을 받고서야 한숨을 돌렸다.

이후 윤명주는 그날 밤 씻고 있는 서대영에게 다가가 수건으로 얼굴을 닦아주고는 “여기 온 거 서대영 의지냐 아니면 아빠 명령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서대영은 “가장 위험한 현장에 유능한 인재 보내는 게 지휘관이다. 연락부터 드려라. 걱정하실 거다”라고 아버지 윤중장(강신일 분)에게 연락하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윤명주는 동요하지 않고 “당신은 어땠는데? 내가 무사하지 않았으면 어땠을 거 같은데?”라고 재차 물었고, 서대영은 “너한테서 도망쳤던 모든 시간들을 후회했겠지”라고 답했다.

윤명주는 눈물이 가득한 얼굴로 “그런데 그러고 서 있는 거야?”라고 말했고, 서대영은 말없이 윤명주를 품에 안았다. 이후 윤명주는 서대영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다.

진구와 김지원은 ‘태양의 후예’ 속 ‘송송커플(송중기-송혜교)’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다가오고 있다.

특히 계급이란 차이로 인해 이루어지지 못하는 사랑을 그려내는 두 사람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욱 자아낸다. 허나 이날 두 사람의 포옹을 통해, 앞으로 새롭게 꽃피우게 될 사랑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높였다.

송중기, 송혜교, 진구, 김지원 주연의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낼 블록버스터급 휴먼 멜로드라마다.

 

사진=KBS2 ‘태양의 후예’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