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F/W 헤라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① 대단원의 서막

[제니스뉴스=소경화 기자] <‘패피들의 축제’ 2016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화려한 막을 올렸다. 국내 최정상 및 신진 디자이너들의 땀과 노력을 오는 26일까지 두 눈으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물론 오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은 이들도 있을 터. 이에 제니스뉴스가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11:00AM-11:30AM KUMANN YOO HYE JIN

Emika의 ‘What's the cure'로 신비로운 시작을 알린 쿠만 유혜진은 예술적인 조형성을 기반으로 독창적인 라인을 제시했다. 전체적으로 롱한 길이감의 드레시한 룩으로 실패 없는 조합의 화이트 앤 블랙을 선택했다. 특히 가장 주목할 점은 언발란스에 있다. 한 가지 아이템에서 소재, 색깔, 길이에 차이를 줘 아방가르드한 느낌을 더한 것. 곡선을 강조한 러플 장식과 절개 라인을 그대로 드러낸 견장, 지퍼, 포켓 등의 디테일 역시 입체감을 주는데 한몫했다. 의상보다는 하나의 예술 창작품에 가까운 느낌이다.

▶12:30PM-01:00PM JARRET

매니시와 페미닌, 아방가르드와 미니멀리즘, 극과 극이 서로 통하는 디자인의 결정체, 자렛이 이번 시즌 역시 양면적인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놓치지 않았다. 클래식과 펑키의 만남을 어느 누가 생각했겠는가. 전체적으로 다크 그레이와 블랙에 초점을 뒀지만 레드, 그린, 네이비, 퍼플까지 다양한 컬러 사용이 돋보인다. 사자처럼 풀어헤친 헤어와 크롭 탑, 실버 네크리스, 레드 립의 조화도 일품이다. 소매에 달아 길게 늘어뜨린 태슬 장식과 팔에 붙은 견장은 마치 마이클 잭슨이 살아 돌아온 듯하다. 건들건들한 모델들의 워킹과 반항기 가득한 눈빛이 키포인트.

▶01:30PM-02:00PM ORDINARY PEOPLE

실용적이고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룩을 찾고 있다면 오디너리 피플의 2016 F/W 컬렉션을 주목하자. 기리보이, 씨잼, 천재노창, 성종, 조미, 임슬옹, 정진운 등 수많은 셀럽들의 발길만큼 수준 높은 쇼로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았다. 크림, 카키, 베이지와 같은 부드러운 컬러를 주로 사용해 특유의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잃지 않았으며, 간결한 커팅 라인으로 세련미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뉴욕패션위크에 진출한 최연소 국내 디자이너라는 타이틀답게 그만의 젊은 감각이 룩에 고스란히 베어나는 것이 특징. 왜 내로라하는 남자 스타들이 오디너리 피플을 사랑하는지 이유를 알 것 같다.

▶04:00PM-04:30PM CARUSO

무채색 일색이던 대한민국 남성들의 의상에 밝은 컬러와 새로운 디테일의 감각적인 슈트 라인을 선물한 카루소가 이번에도 독창적인 콘셉트로 우리 곁을 찾아왔다. 한 여인의 구슬픈 판소리로 시작로 시작된 쇼는 동서양과 시대를 넘나드는 기묘한 조합으로 컨템퍼러리한 연출을 선사했다. 모델들의 머리에는 하나같이 하얀 브리지가 넣어져 있고 옷들은 저마다 어딘가 이상하고 독특하다. 알록달록한 헤어피스도 참으로 우스꽝스럽기 그지없다. 손등을 덮는 소매와 커도 너무 큰 바지통, 꽁꽁 싸맨 목도리까지 아직 덜 자란 소년이 아빠 옷을 따라 입은 듯 누나들의 보호본능을 자극한다. 편견을 깨는 조화 속의 긴 여운, 그것이 디자이너 장광효가 추구하는 바이다.

▶06:30PM-07:00PM NOHANT

클래식을 기반으로 모던하고 심플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노앙의 2016 F/W 테마는 ‘Myself at the Hotel Nohant'이다. 친구들과 엉겁결에 떠난 파리 여행에서 영감을 얻어 호텔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의상들을 벨벳, 니트, 울 소재 등의 변형을 통해 재해석했다. 키 컬러는 네이비와 그린, 블랙과 화이트를 베이스로 하며 버건디와 골드를 포인트 컬러로 사용했다. 하우스, 디스코, 테크노를 믹싱한 DJ 페기의 음악으로 쇼가 진행되는 내내 지루할 틈이 없었다. 특히 여러 가지 소재 변형으로 탄생한 트위드 트렌치코트가 단연 압권. 유아인과 이선균이 반할만하다.

사진=소경화 기자, 김문희 인턴기자 moonhe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