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따라' 혜리, 1일 4알바 거뜬...'국민 알바녀' 탄생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딴따라’ 속 혜리의 모습이 포착됐다.

SBS 새 수목 드라마스페셜 ‘딴따라’ 측은 4일 정그린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한 혜리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정그린(혜리 분)은 조하늘(강민혁 분)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두 팔 걷어붙이고 나서는 열혈 누나로, 하루에 알바 4개도 거뜬히 해내는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 속 정그린은 두 남자 사이에서 매서운 눈빛을 내뿜고 있다. 이는 하늘과 함께 있는 신석호(지성 분)를 바라보는 정그린의 모습이다.

또한 강아지 같은 눈망울로 동생 조하늘을 올려다보는 정그린의 모습이 포착됐다. 동생을 향한 애틋한 걱정이 커다란 두 눈망울에 가득 담겨 있다. 이에 앞으로 동생을 위해 정그린이 어떤 변신을 할지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 측은 “혜리가 첫 촬영부터 눈빛을 뽐내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깊이 있는 캐릭터 연구로 동생을 아끼는 마음을 눈빛으로 단 번에 표현해 내 스태프를 놀라게 했다”며, “첫 촬영부터 스태프를 깜짝 놀라게 한 데에는 혜리의 열정적인 태도가 크게 작용했다. 혜리는 촬영 시작 시간보다 일찍 현장에 나와 대본을 꼼꼼히 체크하며 철저하게 대본 연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성, 혜리가 주연으로 나서는 ‘딴따라’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지성 분)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를 그린다. ‘딴따라’는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