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아스트로 ① “생방송 중 바지 터져 속옷 노출…기사 안 나서 서운했어요”

[제니스뉴스=이나래 기자] 그동안 상큼함과 청량함은 걸그룹을 위한 수식어로 여겨졌다. 그러나 아스트로는 보이그룹임에도 불구, 상큼하고 청량한 매력을 발산한다.

아스트로는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모처에서 제니스뉴스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아스트로는 특유의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갓 데뷔한 신인의 설렘을 안고 있었다.

지난 2월, 아스트로는 첫 번째 미니앨범 ‘스프링 업(Spring Up)’으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무엇보다 아스트로 멤버들의 독특한 이력이 눈길을 끈다.

문빈은 2006년 동방신기 ‘풍선’ 뮤직비디오와 SBS ‘스타킹’에도 출연했다. 또 KBS2 ‘꽃보다 남자’에서는 김범 아역으로 눈도장을 받았다.

라키는 2011년 tvN ‘코리아 갓 탤런트’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차은우는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에 출연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 밖에도 팀의 맏형이자 분위기 메이커 MJ, 반전리더 진진, 비글미 넘치는 00년생 막내 윤산하까지 각기 다른 매력으로 대중의 마음을 훔칠 준비를 마쳤다.

Q. 데뷔 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소감은.

차은우 시간이 정말 빨리 가는 것 같아요. 활동한지 일주일 정도 된 것 같은데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무대를 하면서) 선배님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끼고 있어요. 저희도 음악방송 무대 리허설을 하면서 선배님들이 무대하는 걸 보거든요. 무대를 보면서 배우는 것도 많고 저희가 더 발전해야겠다는 걸 느껴요. 데뷔했다고 마냥 기쁘기보다는 긴장도 되고요.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고 생각해요.

Q. 데뷔를 실감은 순간은 언제인가?

문빈 데뷔 쇼케이스를 했을 때요. ‘진짜 데뷔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작곡가님, 가족, 선생님 등 많은 분이 오셨어요. 팬분들도 왔고요. 오시고 다 초대해서 팬분들도 오셨어요. 

차은우 1500명 와주셨어요. 암전됐다가 불이 켜지는 순간 ‘데뷔 축하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는 팬들을 봤을 때 울컥했어요.

Q. 무대에서 실수하거나 당황했던 적이 있다면.

윤산하 드라이 리허설 할 때 음악을 편집해서 짧게 한 적이 있거든요. 리허설 할 때 표정을 생각하면서 카메라만 봐서 동선을 틀린 적 있어요.

라키 생방송이었는데 방송사고가 난 적이 있어요. 안무 중 도움닫기를 하는데 제 바지가 찢어져서 속옷이 보인 적이 있어요.(웃음) 제 표정은 변함없었고요. 상관없이 다리 벌리는 안무 있으면 대범하게 벌렸어요. 사실 저는 이게 기사가 나갈 줄 알았거든요. 검색어에 ‘아스트로 팬티’ 이런 식으로 나오지 않을까 은근 기대했는데 안 나가서 아쉬웠어요.

Q. 바지가 터졌으면 놀랐을 것 같은데.

라키 그냥 그런가보다 했어요. 그런 것도 하나의 퍼포먼스라고 생각하고요.(웃음) 아쉬운건 기사가 안 올라왔다는 것?(웃음) 다른 분들은 불쌍하게도 보던데 저만 괜찮으면 된거죠, 뭐.

Q. 윤산하가 교정기를 착용한 모습이 정말 귀엽다. 대부분 아이돌들은 눈에 띄지 않는 교정기를 하기 마련인데 일반 교정기를 한 이유가 있다면.

윤산하 데뷔하기 전 연습생 때 교정을 시작했는데 데뷔가 임박해서 회사에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어봤거든요. 그런데 그냥 하자고 해서 교정기를 하고 데뷔하게 됐어요. 저희들의 풋풋함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이번 활동에서 모자도 쓰는데 교정기와 더불어 제 트레이드마크라고 생각해요. 차별화죠.(웃음)

 

사진=판타지오 뮤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