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 돈크라이' 개막 2주 전 막바지 연습 현장... 보강된 안무로 기대 만발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개막을 2주 앞둔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가 막바지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마마 돈크라이'는 중독성 있는 음악과 실력파 배우들의 무대, 타임머신, 뱀파이어와 같은 독특한 소재 등 컬트적인 요소와 키치한 매력으로 소극장 흥행 돌풍을 일으킨 작품이다. 또한 단 두 명의 배우가 100분간 22곡의 넘버를 소화하며 드라마를 이끌어가야 하기 때문에 배우들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한 공연이다.

여자에게 말 한마디 못 걸 정도로 순수한 천재 물리학자에서 섹시한 뱀파이어로 변신하는 프로페서V 역의 송용진, 허규, 최재웅, 박영수, 김호영, 강영석과 저주 받은 운명으로 태어나 프로페서V에게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약속하는 드라큘라 백작 역의 고영빈, 김재범, 임병근, 이충주, 이창엽은 끊임없는 장면 연습과 런쓰루 등 페어별로 합을 맞추며 더욱 치밀하고 긴장감 넘치는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연습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뮤지컬 '인더하이츠' 등의 안무를 맡았던 채현원 안무감독이 새롭게 합류하여 더욱 역동적인 '마마,돈크라이' 무대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배우들은 '마마 돈크라이'를 ‘댄스뮤지컬’이라고 장난을 치며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리드미컬한 안무를 익히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다. 유머러스한 넘버 가사에 맞는 재치 있는 안무와 드라큘라 백작의 섹시한 몸짓이 더욱 섬세하게 구성되어 한층 더 유혹적인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일 2차 티켓을 오픈한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는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프리뷰 공연을 가진 후 5월 1일 유니플렉스 2관에서 정식 개막한다. 

 

사진=페이지원, 알앤디웍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