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속쏙] '노래의 탄생', 역대급 뮤지션이 만들어낸 45분의 기적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노래의 탄생’이 기존의 음악 예능과는 다른 포맷으로 야심차게 첫 발을 내딛었다.

지난 29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노래의 탄생’에는 설운도의 ‘바라봐’가 뮤지-조정치, 김형석-전자맨 팀에 의해 색다른 노래로 탄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30인의 뮤지션을 소개한 뒤 김형석-전자맨과 뮤지-조정치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팀이 대결을 펼칠 곡이 공개됐고, 공개된 멜로디는 ‘바라봐’라는 노래였다.

두 팀은 대결에 앞서 멤버들을 뽑았다. 김형석은 가수 나윤권을 메인 보컬로 선택했고, 이후 나인, 유성은, 라이너스의 담요, 유성은을 추가로 발탁했다. 이어 뮤지-조정치 팀들도 자신들의 멤버를 선택했고, ‘바라봐’를 편곡해 연습에 들어갔다.

김형석-전자맨 팀은 순조롭게 연습이 이어졌다. 반면 뮤지-조정치 팀은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연습이 행해졌다.

45분의 편곡 제한시간이 끝난 뒤 원작자가 공개됐고, 무대에 가수 설운도가 등장했다. 패널들은 설운도의 등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바라봐’에서 들었던 목소리가 맑은 여자 목소리였기 때문이다.

이어 뮤지-조정치 팀의 ‘바라봐’ 무대가 시작됐다. 이현의 우수에 젖은 목소리로 ‘바라봐’를 열창했고, 무대가 끝나고 큰 박수를 받았다.

곧바로 김형석-전자맨 팀의 나윤권과 네 명의 여가수가 무대에 등장, ‘바라봐’를 재즈풍으로 소화해 냈다.

두 팀의 무대가 끝나자 원곡자 설운도는 “45분 안에 이렇게 만들었다는 것은 정말 천재다”라며, “우리 정서에 맞는 따뜻하고 포근한 음악이라 점수를 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그는 김형석-전자맨 팀의 손을 들어줬다.

함께 프로듀서로 출연한 윤도현 역시 “대박”이라며 감탄했고, 윤상은 “다음 녹화를 하기 싫어질 정도다”며 극찬했다.

김형석은 “인해전술로 밀고 나간 것이 아닌가 싶다고 소감을 밝히며 환하게 웃었다.

이미 음악 예능이 포화된 가운데 ‘노래의 탄생’은 단순히 경연을 넘어, 새롭게 명곡을 재탄생 시켰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더욱이 45분이라는 한정된 시간 속에서도 새로운 곡을 탄생시켰다는 점은 놀라움을 더한다.

또한 기존의 음악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뮤지션들을 한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다는 점은 더욱 눈과 귀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야심차게 금요일 밤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자극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노래의 탄생’. 앞으로 호평 속 승승장구 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노래의 탄생’은 대한민국 최정상 프로듀서들이, 45분 만에 한 곡을 만드는 과정을 감동 있게 그리는 음악 예능이다.

 

사진=tvN ‘노래의 탄생’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