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구현의 필름시럽] '곡성', 눈 앞의 미끼에 의심을 품어 무엇할까
[권구현의 필름시럽] '곡성', 눈 앞의 미끼에 의심을 품어 무엇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인간은 호기심의 동물이라 했다. 호기심의 대상이 진실을 향할 때 이는 의심이 된다. 하여 인간은 언제나 의심과 함께 살아간다. 그래서 ‘곡성’은 대놓고 경고한다. “절대 현혹되지 말라”고.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두려워하며 어찌하여 마음에 의심이 일어나느냐. 내 손과 발을 보고 나인 줄 알라. 또 나를 만져 보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너희가 보는 바와 같이 나는 있느니라(누가복음 24장 37절~39절)”

성경 구절과 함께 시작하는 ‘곡성’은 결국 ‘의심하지 말 것’을 말한다. 하지만 예수를 모시던 사도들 조차 예수의 부활을 의심했으니, 혼란의 중심에 선 시골의 평범한 경찰 ‘종구’(곽도원 분)에게는 무리한 종용이었을 터다.

마을에 외지인(쿠니무라 준 분)이 나타났고, 이후 해괴한 사건들이 벌어진다. 외지인에 대한 괴담이 퍼지기 시작했고, 처음엔 소문에 귀를 닫았던 종구 또한 스멀스멀 피어오르는 의심의 기운에 잠식된다. 여기에 금지옥엽 ‘효진’(김환희 분)이 괴질에 시달리자 종구의 판단력은 흐려진다.

의심이 구체화 되고 의문의 해갈로 달려가는 순간 또 다른 사건이 터져나온다. 그 근원엔 종구의 의심이 존재한다. 나홍진 감독이 ‘곡성’의 미스터리를 쉴 새 없이 엮어가는 방법이다. 결국 그 누구도 해답을 얻을 수 없고, 이는 답답하고 절망스러운 종구의 심경을 고스란히 관객에게 전달한다.

영화에 진실은 중요치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음표는 끊임없이 생겨난다. 사건을 목격하고 외지인의 위험함을 경고하는 ‘무명’(천우희 분), 외지인에게 살을 날리기 위한 굿판을 펼치고 무명에게 현혹되지 말라 하는 무당 ‘일광’(황정민 분), 그리고 결국 모든 사건의 중심에 서있는 외지인까지, 그 정체에 대한 의심과 사건의 전말에 대한 궁금증이 러닝 타임 내내 꼬리를 문다.

영화의 설명이 친절하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겠으나 결국 눈 앞의 미끼에 의심을 품다 입질을 하는 것은 종구와 관객의 몫이다. 의심을 말리는 건 ‘왜 믿지 못하느냐’가 아닌 결국 무작위의 낚시질에 걸려들 수 밖에 없는 '무용의 행동'이라는 경고에 가깝다. “피해자들이 어떤 연유에서 그런 일을 당했는 지 그 원인을 알고 싶었다. 어떤 불행은 아주 무관한 이유로 피해자를 찾아가더라”는 나홍진 감독의 변은 그렇게 영화 속에 씁쓸한 곡성(哭聲)이 되어 울려 퍼진다.

한국형 스릴러의 장을 열었다고 평가 받는 나홍진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도 자신의 장기를 마음껏 발휘했다. 특히 특별하게 잔인한 신이 없기에 15세 이상 관람가를 받은 건 영화의 복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 전체에 공포와 잔혹함이 물씬 느껴지는 건 나홍진 감독의 연출력이다. 여기에 간간히 던져지는 코미디는 영화를 더 탄탄하게 만든다. 단지 심장 약한 여성 관객들의 호불호는 분명할 것으로 보인다.

등장하지 않는 신이 드물 정도로 많은 분량을 소화해낸 곽도원의 열연이 돋보인다. 더불어 다소 걱정될 정도로 아이답지 않은 연기를 펼쳐낸 김환희의 연기엔 절로 탄성이 나온다. 검증된 흥행 배우 황정민의 무당 연기도 볼 만하다. 다만 충무로 여배우 중 가장 탄탄한 연기를 펼친다는 천우희의 분량이 적은 건 다소 아쉬울 부분. 영화 ‘곡성’은 오는 11일 전야 개봉한다.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