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ITH TV] '로빈훗' 엄기준, "로빈훗 중에 막내여서 이 작품 택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엄기준이 뮤지컬 '로빈훗'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로빈훗’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엄기준, 이건명, 슈퍼주니어(SUPER JUNIOR) 규현, 비스트(BEAST) 양요섭, 서지영, 김아선, 조순창, 박진우, 서영주, 김여진, 다나, 홍경수 등 출연배우가 참석하여 공연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하는 한편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엄기준은 "지금까지 나와 같은 역할을 한 배우가 다 20대였다. 이번에는 로빈훗 역할을 맡은 배우 중에 내가 막내더라. 그래서 하게 됐다.(웃음)"며 이번 작품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배우 이건명은 "막내야 하고 부르면 재빠르게 달려온다"며 유준상과 함께 엄기준을 막내로 부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개막한 ‘로빈훗’은 셔우드 숲과 왕궁을 배경으로 정의를 실현하려는 로빈훗과 진정한 왕의 재목으로 성장하는 필립 왕세자의 뜨거운 스펙터클을 담은 뮤지컬이다. 3월 29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영상=이주희 기자 joohee@zenith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