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속쏙] 'W', 엔딩 1분에 중독되는 묘한 드라마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W’가 파격적인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W’에서는 살인 누명을 쓰고 총에 맞은 강철(이종석 분)을 살리기 위해 현실로 복귀하려는 오연주(한효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철은 살인 누명을 쓴 채 도망자 신세가 됐다. 오연주는 강철을 안전한 장소로 옮겼고 그를 구하기 위해 키스를 한 뒤 현실 세계로 돌아왔다.

병원으로 도착한 오연주는 약을 찾은 뒤 아버지 오성무(김의성 분)의 작업실로 돌아왔다. 오연주는 뒤돌아 있는 오성무에게 “왜 강철에게 누명을 씌웠냐”고 따졌지만 오성무는 대답이 없었다. 오연주는 이상한 낌새를 눈치 채고 오성무를 보다가 얼굴이 사라진 모습에 경악했다.

이후 정신을 차린 오연주는 오성무를 따돌리고 작업실 문을 잠근 다음 강철에게 전달할 약을 그려 넣었다. 이에 강철은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웹툰의 시간은 한달이 흘렀다. 갑작스럽게 시간이 흐르는 것을 목격한 오연주는 강철이 여전히 수배 중이고 아직 잡히지 않았다는 사실에 안도했다. 하지만 이내 택시기사로부터 죽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혼란스러워졌다.

오연주는 강철의 비서 서도윤(이태환 분)을 찾아가 생사를 물었고, 서도윤은 강철이 있는 곳을 알려주며 감형받기 위해선 자수해야 하니 도와 달라 부탁했다. 오연주는 강철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안도하며 강철이 있는 시골로 찾아갔고 재회했다.

이후 강철이 한 달 간 숨어 지내던 모습이 그려졌고, 강철은 점점 몸의 일부분이 사라지는 걸 느꼈다. 하지만 강철은 시종일관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두 사람은 쇼핑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집에 들어와서 대화를 나누던 중 강철은 “숙제 하나 끝냈다”라는 말을 중얼거렸다. 오연주는 의아해했고, 강철은 “이 만화책에서 봤다. 오연주 씨가 수상한 남자랑 결혼했더라”며 모든 걸 알게 됐음을 고백했다.

이어 강철은 “당신을 만나면 다음 이야기를 물어보고 싶었다”라며, “이다음은 어떻게 되느냐. 갑자기 없어졌다는 당신 남편이 나였나”라고 물었다.

이렇듯 ‘W’는 만화책 한 권으로 다시 한 번 각성한 강철이 ‘인생의 키’ 오연주와의 일들을 모두 알게 된 모습이 그려지며 예측 불가 전개를 이어갔다. 또한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로 방송 내내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에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강철이 오연주와 힘을 합쳐 진범이 지배한 웹툰 세계를 구하고, 정해진 운명과 새드엔딩을 넘어 ‘해피엔딩’을 완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송된 ‘W’는 전국 시청률 12.2%를 기록했다.

 

사진=‘W’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