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제시 "가슴 성형? 감춰야 할 이유 없다"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가수 제시가 솔직 당당한 본인만의 매력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쇼미더스웩(Show me the swag)’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힙합신의 대세 래퍼(?) 4인방인 산이-제시-씨잼-정준하가 출연했다.

특히 이 가운데 제시는 꾸미지 않은 날것의 모습을 카메라 앞에 온전히 드러내며 ‘역시 제시’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이날 제시는 힙합신에서 널리 사용되는 스웩이라는 단어를 온 몸으로 정의 내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런 것(화려한 장신구들)을 한다고 스웩이 아니다. 스웩은 이것”이라며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의 멋스러움을 뽐냈고, 그저 서 있을 뿐임에도 불구하고 고스란히 느껴지는 제시만의 멋에 감탄이 이어졌다.

제시는 토크에서도 유감없이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복싱 애호가 연예인으로서 “아마 춘자 언니 다음으로 내가 셀 거예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복싱을 얼마나 했냐’는 질문에는 고작 한 달이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제시는 가슴 성형 수술 관련 악플과 디스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제시는 “가슴 수술을 했다고 사람들이 욕을 한다. 솔직히 옛날에 (가슴 수술을) 했는데, 수술을 했으면 드러내는 것이 정상 아니냐. 수술을 해놓고 안 했다고 감추는 게 더 싫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제시는 “저도 사람이기 때문에 악플을 보게 된다. 댓글이 다 가슴 성형 수술이 티 난다는 내용이다. 나는 그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다. 감춰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을 표했다.

더불어 그는 “나보다 더 큰 사이즈로 수술을 한 사람들도 있는데 자기 가슴인 척 (수술 사실을) 숨긴다. 했으면 했다고 말하지 왜 숨기는지 모르겠다”며, “결론적으로 여자들도 좀 자신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