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팬텀싱어', 또 오디션? 가요 집중된 음악 예능 뒤집는다(종합)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히든싱어’ 제작진이 또 한 번 뭉쳤다.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보컬 오디션 ‘팬텀싱어’다.

JTBC ‘팬텀싱어’는 대한민국 최고의 남성 4중창 그룹을 결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듣는 음악으로 시청자들에게 참신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히든싱어’ 제작진이 선보이는 듣는 음악 프로젝트 제 2탄이다.

이번 ‘팬텀싱어’는 K-POP 장르에만 국한되지 않고 성악, 클래식, 재즈, 뮤지컬, 팝페라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을 만나며 약 1년에 거쳐 오디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화려한 스펙을 자랑하는 보컬들이 지원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음악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김형중 PD를 비롯해 김희철, 윤종신, 윤상, 김문정, 마이클리, 손혜수가 참석했다.

이날 김형중 PD는 ‘팬텀싱어’에 대해 “뛰어난 실력의 참가자들이 많이 참석해 녹화를 진행하면서 깊이 감동했다”며, “계속해서 기존 방송에서 들을 수 없는 다양한 곡들을 선보이고 뛰어난 인재들을 소개하며, 음악 프로그램이 줄 수 있는 감동과 재미를 극대화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프로그램의 최종 목표는 남성 4인조 중창 그룹의 탄생에 있다. 김형중 PD는 “훌륭한 보컬을 수면 위로 끌어내자는 생각에 ‘팬텀싱어’로 이름을 짓게 됐다”며, “‘팬텀싱어’는 대한민국 음악의 저변을 좀 더 넓힌다는 차원에서 관심을 좀 더 불러일으키게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훌륭한 음악과 좋은 무대가 준비 중이니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심사위원 윤종신 역시 “기존의 오디션은 1, 2, 3, 4등을 뽑는 거라면 저희는 계속해서 조합을 보고 앙상블을 보게 된다”며. “단순히 가창력, 호소력만 보는 게 아니라 결국 최후 매칭되는 4인을 뽑는 것이다”라고 거들었다.

윤상 또한 “이 방송은 1등을 뽑는 오디션이 아니다. 다른 프로그램이 스타성만을 위주로 오디션을 치룬 다면, ‘팬텀싱어’는 끝까지 팀워크를 중시하면서 음악적인 완성도를 추구한다”고 설명했다.

딱딱하고 진중할 것 같은 현장에 MC 전현무, 김희철이 재미요소를 담당할 예정이다. 김희철은 “이번에 녹화를 하면서 많은 출연진에 존경을 표하게 됐다. 프로듀서 형 누나들도 전현무 씨랑 멋있다고 얘기한 게, 6명 프로듀서 분들에게 나오는 말들이 너무 놀라운 것들도 많았고, 정말 전문적이다”라며, “무섭다 싶을 정도였다. 저도 전현무 씨랑 시청자분들께 서빙을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각오를 표했다.

특히 윤종신은 당분간 오디션 프로그램 심사위원을 하지 않으려 했지만 ‘팬텀싱어’ 아이템에 반해 출연을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윤종신은 “올해는 그래서 일종의 심사위원은 안 하려고 했다. 그런데 제작진이 아이템을 가지고 왔을 때 딱 맞았다”며, “사실 제가 ‘슈퍼스타K’를 하면서 가장 표방했던 게 비주류 취급을 받는 음악에 대한 호소를 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시종일관 여느 오디션 프로그램과 음악 예능과의 차이점을 언급한 ‘팬텀싱어’ 제작진과 심사위원들. 과연 ‘팬텀싱어’가 또 한 번의 JT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성공 사례로 남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팬텀싱어’는 오는 11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