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모모랜드, ‘짠’하고 가요계 출격... 남심을 ‘쿵’하게(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모모랜드가 드디어 데뷔했다. Mnet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통해 낸시, 연우, 혜빈, 나윤, 아인, 제인, 주이 7 명이 최종 멤버로 확정됐다. 데뷔 무산이라는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야심찬 준비 끝에 가요계에 ‘짠’하고 출사표를 던졌다.

9일 서울 신촌 현대 유플렉스 제이드홀에서는 신인 걸그룹 모모랜드의 첫 번째 미니앨범 ‘웰컴 투 모모랜드(Welcome to MOMMOLAN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 딩동이 진행을 맡았다.

모모랜드는 ‘웰컴 투 모모랜드’와 ‘어기여차’ 무대로 쇼케이스의 첫 포문을 열었다. 무대가 끝난 후 이들은 “get your ticket”이라는 상큼한 전용 멘트로 인사말을 전했다.

혜빈은 “데뷔 쇼케이스를 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연우는 “데뷔 전에 서바이벌을 통해 많은 경험을 했다. 버스킹, 비방용 공연도 했었다. 같이 홍보를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모모랜드의 데뷔 타이틀곡 ‘짠쿵쾅’의 뮤직비디오 시사와 본 무대가 펼쳐졌다. ‘짠쿵쾅’은 제목처럼 가요계에 ‘짠’하고 나타나 팬들의 심장을 ‘쿵’하고 설레게, 기분 좋게 ‘쾅’하게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은 노래다. 화려한 스트링 라인과 신나는 비트가 감상 포인트다.

이들의 앨범 ‘웰컴 투 모모랜드’는 이름 그대로 새로운 세계로 초대하는 안내장이다. 독일 작가 엔데의 소설 ‘모모’처럼, 모모랜드는 시간에 쫓겨 잊고 지냈던 대중의 판타지를 하나씩 되찾아줄 예정이다. 여기에는 타이틀곡 ‘짠쿵쾅’을 비롯해 방송을 통해 공개됐던 ‘어기여차’와 사랑을 향한 소녀들의 설렘을 담은 ‘상사병’도 수록됐다.

그룹의 특성에 대해 혜빈은 “저희 그룹명을 들었을 때 놀이동산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다. 노래도 놀이동산을 생각할 수 있는 노래들로 수록했다. 기존의 없었던 느낌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덧붙여 아인은 “서바이벌을 하면서 팀워크가 좋아졌다. 힘든 과정을 겪으면서 마음이 잘 통하게 됐다. 동작도 더 잘 맞출 수 있게 됐다. 서바이벌이 저희에게 행운이고 감사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모모랜드의 데뷔에 유명 프로듀서, 작곡가, 안무가 등이 지원사격 했다. 걸스데이의 ‘기대해’, ‘여자대통령’, ‘썸씽’, ‘달링’ 등을 진두지휘하며 걸스데이를 국내 정상 걸그룹으로 성공을 이끈 매니저 이형진이 제작자로 나섰다.

타이틀곡의 프로듀싱은 맡은 이단옆차기는 모모랜드를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그는 “아직은 아이들이 완벽하지 않지만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응원해주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 그러면 잘 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거라 생각한다. 아직은 첫 시작이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단옆차기에 대해 아인은 “장근 프로듀서님께서 ‘수고했어’라는 말을 많이 해주셨다. 긴 시간동안 녹음을 하고 지치는데, 아버지처럼 따뜻하게 말을 해주셨다. 즐겁게 녹음을 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카라, 걸스데이, 이엑스아이디, 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수많은 걸그룹의 히트 춤을 탄생시킨 야마앤핫칙스 배윤정 단장이 모모랜드의 안무를 맡았다.

제인은 안무에 대해 “배윤정 단장님께서 안무에 도움을 주셨다. 저희에게 귀여운 안무를 만들어주셨다. 첫 번째 포인트 안무는 손에서 크림을 찍어 바르는 ‘찍어 발라 춤’이 있다. 두 번째는 후렴에 나오는 부분인데 ‘짠쿵쾅 춤’이다. 세일러문이 짠하고 등장하는 것처럼 표현을 해봤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독성 있는 구간일 것 같다. ‘펭귄 춤’이다”고 설명하며, 멤버들과 함께 직접 안무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곱 소녀들이 대중의 마음을 ‘쿵’하게 만들 채비를 마쳤다. 이제 막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 모모랜드에게 많은 기대가 쏠린다.

한편 모모랜드는 오는 10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데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더블킥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