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구현의 필름시럽] '미씽: 사라진 여자', 남성은 사라졌고 여성은 빛났다
[권구현의 필름시럽] '미씽: 사라진 여자', 남성은 사라졌고 여성은 빛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을 중의 을이라는 홍보대행사 대표로 일하며 이혼 이후 양육권 사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지선’(엄지원 분). 그에게 있어 중국인 유모 ‘한매’(공효진 분)는 언제나 고마움의 대상이다. 그런데 어느 날 퇴근 후 돌아온 집에 한매와 딸 ‘다은’이 보이지 않는다. 경찰에 신고를 하자니 양육권을 지키고자 하는 억척스런 자작극으로 몰아붙이고, 이후 지선은 홀로 한매와 다은이를 찾아나선다. 그런데 그 과정 속에 밝혀지는 한매의 정체와 사연이 심상치 않다.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는 작품의 부제와 달리 여성을 빼놓고는 이야기를 할 수 없는 영화다. 우선 오랜만에 한국영화계에 등장한 여성 투톱 영화이고, 메가폰을 잡은 이언희 감독 또한 ‘…ing’ ‘어깨너머의 여인’으로 감성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충무로 대표 여성 감독이다. 그렇게 ‘미씽: 사라진 영화’는 작품 전반에 여성을 앞세우고 관객들과 마주한다.

비단 표면적으로 드러난 이름이 여성성의 전부는 아니다. ‘미씽: 사라진 여자’는 아이를 찾아 나서는 엄마와 그 아이를 유괴한 여성의 사연으로 구성돼있다. 물론 남편도, 경찰도, 그리고 브로커까지, 분명 남성들도 이야기에 얽혀 있다. 허나 그들은 전면에 나서지 못하는 수동적인 인물로 자리한다. 아이를 지키려는 아빠로도, 민중을 지키려는 경찰로도, 사랑하는 여자를 보듬으려는 남자로도, 단 한 번도 능동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

하지만 여성은 다르다. 지선과 한매는 우리 사회에 드리워진 거대한 유리천장에 모진 압박과 핍박을 받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지켜내기 위해 몸과 마음을 아끼지 않는다. 워킹맘으로서 사회적 홀대를 받는 지선의 상황은 일상 생활에서 흔하게 스쳐지나가는 우리의 여성 혐오 인식이다. 그 시선이 한매에 드리웠을 때 그 혐오는 더욱 심해진다. 팔려가듯 국제 결혼을 하고 아들 낳는 기계로 핍박 받은 그의 인생은 우리 사회의 남녀 불평등이 어느 지점에서부터 시작됐는지를 가늠케 한다. 그리고 그 인식을 고쳐내기가 얼마나 힘들지 통감케 한다.

이런 깊은 감정에 관객을 끌고 들어가는 것은 엄지원과 공효진이 펼쳐낸 열연이다. 엄지원이 격양된 감정과 분노를 겉으로 표출하는 뜨거운 연기를 펼쳤다면, 공효진은 차가운 슬픔과 한을 안으로 삼켜내는 시린 연기를 펼쳐냈다. 결이 다른 두 배우의 연기였지만 결국 모성이라는 감정은 이를 하나로 엮어낸다. 남자는 이해할 수 없을, 그리고 말과 글로 형용할 수 없을 본능적인 정서가 영화 속에 어려있다.

아마 남성 관객들은 경찰을 밀쳐내고 한매를 잡으러 뛰는 지선의 모습에 공감할 수 없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를 키워내 준 어머니의 사랑을 떠올린다면 조금이나마 이해가 가고, 감사한 마음이 들 것이다. 여성이라면 러닝 내내 타들어가고 있을 지선의 심경에 십분 공감할 것이라 생각된다.

미국 대선이 힐러리가 아닌 트럼프의 승리로 끝나며 여성에게 씌워진 유리 천장이 언급됐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는 여성의 사생활이라는 말로 공적인 책임을 피하려는 높으신 분의 입장표명도 나왔다. 우리, 나아가 전 세계적으로 여성의 인권이 오롯하게 보장받기 위해선 걸어야 할 길이 멀어 보인다. 그 시점에서 또 다른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다.

‘미씽: 사라진 여자’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