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패신저스’ ② 크리스 프랫, 영화에 대한 자신감 ‘액션+모험+로맨스’(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크리스 프랫이 출연한 영화 '패신저스'가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에 크리스 프랫은 한국에 방문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패신저스’의 기자간담회가 1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CGV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제니퍼 로렌스와 크리스 프랫이 내한해 참석했다.

‘패신저스’는 120년간 동면 상태의 탑승객이 탄 최고으 우주선 아발란호에서 매력적인 두 남녀 오로라(제니퍼 로렌스 분)와 짐(크리스 프랫)이 90년 일찍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비밀과 위기를 그린 SF휴먼블록버스터다.

먼저 크리스 프랫은 “저를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 한국 방문이 처음이라 기쁘다. 한국에 오래 머무르면서 관광을 하고 싶은데, 이번에는 영화를 소개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 재밌게 봐주시길 바란다”라며 “살짝 긴장이 되기도 한다. 영화를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영화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한국분들이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내한 소감을 전했다.

크리스 프랫은 짐 프레스턴으로 분했다. 짐은 엔지니어가 대접받는 새로운 세계에서 자신만의 집을 짓고 살아가려는 꿈을 안고 아발란 호에 탑승했다. 90년 일찍 깨어난 직후 혼자 힘으로 고장 난 우주선을 고칠 수 있다고 믿고 고군분투하지만 이내 좌절하고 실의에 잠긴다. 오로라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되지만 삐걱거리는 우주선이 그들의 행복을 훼방하고, 짐은 잠든 승객과 오로라 모두를 구하기 위한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출연 계기를 묻는 물음에 크리스 프랫은 “대본을 읽었을 때 독창적이라고 생각을 했다. 스케일이 장대하고 긴장감이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액션, 모험, 로맨스 등 모든 주제를 담고 있다는 것이 저를 흥분케 했다”고 답했다.

특히 크리스 프랫은 처음부터 시나리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시나리오 자체가 완벽하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생각에 도전을 던지는 대본이라 생각했다. 논쟁의 소지가 있을 만한 주제를 다뤘다고 생각했다. 많은 설명을 드리지 않겠다. 영화를 보시면 제가 왜 대본을 바꾸고 싶지 않았는지 아실 거라 생각한다”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의 규모에 대해선 “영화 전체를 보면 거대한 하나의 퍼즐과 같은 작품이란 생각이 든다. 액션 장면 하나를 찍는 데 몇 주가 걸리기도 했다. 너무 테크니컬한 장면을 찍을 때는 힘겹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촬영을 하는 날에 어떤 장면을 찍느냐에 따라 달라졌다. 어떤 날은 이 사람의 내면에 포커스를 맞췄고, 또 어떤 날은 기술적인 측면에 작업을 했다. 무엇에 주안점을 뒀다고 말하기가 어렵다. 그날 주어진 작업에 충실했다”고 연기에 주안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크리스 프랫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쥬라기 월드’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일약 스타덤에 오른 대세 배우다. 유쾌한 이미지와 개성 강한 연기로 주목받고 있는 크리스 프랫이 ‘패신저스’의 짐 프레스턴으로 분해 외로운 남자의 모습부터 강인한 액션까지 한층 폭넓고 진중한 연기를 펼친다. 크리스 프랫은 본연의 유쾌함과 진지함 모두를 담아 완성한 매력적인 엔지니어 짐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1월 4일 개봉.

 

사진=UPI코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