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장혁 "데뷔 21년 만에 형사 역할, 기존 형사와는 다를 것"
'보이스' 장혁 "데뷔 21년 만에 형사 역할, 기존 형사와는 다를 것"
  • 안하나 기자
  • 승인 2017.01.1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배우 장혁이 21년 만에 ‘보이스’를 통해 형사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OCN 드라마 ‘보이스’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장혁, 이하나, 백성현, 예성, 손은서가 참석했다.

이날 장혁은 “작품을 받고 대본을 읽었는데 재미있었다”며, “조금 독특한 점에 끌렸다. 소리가 남들보다 민감하게 들리는 경찰의 이야기를 다루는 내용을 어떻게 설득력 있게 보여줄 수 있을까에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형사 역할을 처음 한 것에 대해 “형사 역할을 했음 직한 느낌인데 형사 역은 처음이다. 119 구조대 역도 했었는데 나 역시 의외다”라고 털어놨다.

더불어 장혁은 “형사는 사건이 벌어진 후 범인을 잡는 직업인데 우리 드라마에서 이 인물은 112센터 직원들과 함께 사전에 범죄를 막는 일을 한다”며, “기존 형사 뿐 아니라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기대를 모은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혁은 파트너 이하나에 대해 “이하나가 캐스팅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 역할을 어떻게 할지 호기심이 들었다. 뻔 한 연기를 하지 않을 것 같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연기를 할지 예상이 안 된다는 게 더욱 신선하고 몰입도가 높이는 것 같다. 시청자들도 아마 이하나의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이스’는 소리를 쫓는 무진혁(장혁 분)과 소리를 보는 강권주(이하나 분)가 범죄율 1위에 콜백률 전국 최저라는 성운지청 112 신고센터 골든타임팀에서 자신들의 가족을 죽인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과정을 담는 드라마다. 오는 1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