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윤, 영화 ‘7호실’ 타투남 캐스팅... 신하균-도경수와 호흡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도윤이 영화 ‘7호실’에 캐스팅됐다.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사장 두식(신하균 분)과 아르바이트생 태정(도경수 분)이 각자의 비밀을 감춰 놓은 7호실을 중심으로, 점점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도윤은 극 중 태정에게 비밀스러운 거래를 제안하는 타투남 역을 맡았다.

타투남은 폐업한 카센터를 작업장 삼아 은밀한 일에 가담하며 돈벌이를 하는 인물로, 김도윤이 만들어 갈 거칠고 카리스마 있는 파격 캐릭터의 탄생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7호실’ 시나리오 리딩에서도 김도윤은 신하균, 도경수, 김동영, 김종수, 김종구, 박수영, 전석호, 황정민, 정희태 등 탄탄한 연기파 배우들과 함께 합을 맞추며 놀라운 몰입도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도윤은 영화 ‘곡성’에서 양이삼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많은 관객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어 제 21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일드앵글-한국단편경쟁 부문 초청작 ‘달인’에서는 배달의 달인 강두호 역으로 분해 코믹한 설정 속에서 현실의 아픔을 덤덤하게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더불어 김도윤은 MBC 새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출연을 통해 안방극장으로도 활동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사진=WS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