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지 벤지 “아이돌로 바이올린 연주할 기회 적어, 이번 공연 열심히 할 것”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비아이지 멤버 벤지가 요시마타 료의 공연에 임하는 소감과 각오를 드러냈다.

2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일본 유명 작곡가이자 음악감독인 요시마타 료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요시마타 료와 보이그룹 비아이지(B.I.G) 멤버 벤지, 기타리스트 배장흠, 배우 김사랑이 참석했다.

벤지는 요미사타료의 내한 공연에 게스트로 초대돼 바이올린 연주를 선보인다. 벤지는 “공연에 참여하게 돼서 영광이다. 같이 작업하면서 좋은 영감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벤지는 “처음에는 요시마타 료 감독님을 몰랐다. 미국에서 와서 한국 드라마를 본 경험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노래를 들어봤는데, 제가 다 알고 있는 음악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공연에 임하는 각오로 벤지는 “긴장을 하기도 하지만 설레는 마음이 더 크다. 아이돌로 활동하면서 바이올린 연주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 정말 열심히 해서 감독님의 음악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지매’, ‘푸른 바다의 전설’ OST에 참여하며 화제를 모은 요시마타 료는 오는 3월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독 내한 공연을 가진다.

 

사진=JG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