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서머 원피스 '실용성과 사랑스러움을 동시에'

[제니스뉴스=윤여주 기자] 최근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어떤 옷을 입어야 스타일도 지키면서 일교차가 큰 날씨를 이겨나갈 수 있을까?

원피스는 착용했을 때 여성미를 한층 끌어올릴 뿐만 아니라, 착용 시 시원함을 즐길 수 있는 옷이기도 하다.

이에 2015 S/S 시즌 트렌드인 플라워 프린트와 펀칭 원피스 스타일을 제안한다.

-'로맨틱 절정',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와 함께

많은 여성들이 봄과 여름에 가장 입고 싶어하는 아이템 중 하나는 바로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이다. 페미닌하면서도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이만한 아이템이 없기 때문이다.

이번 2015 S/S 시즌, 패턴의 크기 및 색감으로 분위기가 좌우되는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 패션을 소개한다.

레니본의 채도 높은 선명한 컬러의 과감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원피스는 얼굴까지 화사해 보이는 효과를 주어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기 제격이다.

반면, 차분하면서 지적인 느낌을 주고 싶다면 적당히 톤 다운된 컬러의 원피스를 추천한다.

특히 키이스의 스탠드 카라와 스커트에 핀턱(핀처럼 좁게 걸어 잡아 박는 것을 말한다. 블라우스나 드레스의 장식 기법)이 잡힌 원피스는 단정하면서도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며, 채도가 높지 않은 내추럴 컬러를 사용하여 고급스러운 무드를 선사한다.

-'세련된 모던미', 펀칭소재로 실용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앞으로 무더워질 여름에 대비해 스타일은 물론, 보기에도 시원한 펀칭 디테일의 원피스를 소개한다.

레니본의 펀칭 디테일의 원피스는 착용한 사람에게 유니크하면서 시원한 느낌을 부여하며, 네크라인 주변에 사용된 시스루 소재가 모던하면서도 섹시한 스타일을 완성한다. 또한, 레이스 소재의 스커트는 여성스러운 매력과 청순한 느낌을 끌어올리는 여성들의 잇 아이템이다.

반면 독특한 깅엄체크(흰색과 다른 색 하나 또는 여러 색의 경사와 위사로 구성되는 면 등의 평직으로서 다용도의 일반적인 직물에 사용되는 체크무늬) 소재에 플라워 펀칭 자수가 돋보이는 키이스의 원피스는 체크무늬로 클래식한 느낌을 주고 플라워 아일렛장식으로 유니크함을 선사,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처럼 다양한 매력의 원피스로 올여름 페미닌하면서 감각적인 스타일을 연출해보자.


사진=레니본(RENEEVON), 키이스(KEIT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