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켄싱턴호텔 여의도 '한강 뷰를 즐기세요'

[제니스뉴스=윤여주 기자] 이랜드의 렉싱턴 호텔이 객실 리모델링을 마치고 '켄싱턴호텔 여의도'로 다시 태어났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29일 도심 속 부티크 감성을 담은 비즈니스호텔인 켄싱턴호텔 여의도를 새롭게 소개하며 이랜드의 호텔 체인화에 가속도를 붙인다고 밝혔다.

켄싱턴호텔 여의도는 225개 객실 중 30%인 68개 객실을 한강 뷰를 즐길 수 있는 EFL(Executive Floor, 귀빈층)로 단장했다.

EFL 이용 고객은 14층에 마련된 전용 라운지에서 체크인 절차를 따로 밟을 수 있으며, 익스프레스 체크인&아웃도 가능하다.

또한, 전용 라운지에서 조식을 즐길 수 있으며, 낮 시간대에는 애프터눈 티 서비스와 각종 쿠키, 과일을, 저녁 시간에는 샴페인과 와인, 각종 핑거푸드 등 코스 요리를 제공한다.

한편 이랜드 그룹은 켄싱턴호텔 여의도 외에도 켄싱턴 제주 호텔, 프랑스 정원과 글램핑을 즐길 수 있는 켄싱턴 플로라호텔, 설악산 전망의 켄싱턴 스타호텔, 그 밖에 중국과 사이판에 총 24개 호텔과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켄싱턴호텔 여의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