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일기' 나영석 PD "안재현-구혜선, 심하게 싸운 뒤 6시간 대화로 푼다"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나영석 PD가 배우 안재현, 구혜선 부부의 싸움을 언급했다.

tvN ‘신혼일기’ 기자간담회가 1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나영석 PD, 이우형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나영석 PD는 ‘신혼일기’를 만들게 된 것에 대해 “보통은 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고 이후 출연자를 선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에는 반대였다”며, “‘신서유기’를 하면서 안재현을 알게 됐고 자연스럽게 구혜선도 접하게 됐다. 그 부부와 왕래하다 보니 그들이 사는 방식이나 대화가 재미있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혼은 두 번 다시 오지 않는 시기인데 이 둘이 사는 것을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과 공유하면 재밌겠다는 생각에 제안했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나영석 PD는 “안재현이 결혼을 한 후 ‘밥을 사주겠다’고 불렀다. 그때 구혜선도 처음 만나게 됐다”며, “당시 둘의 모습을 보며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은 생각이 들었고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흘 정도 후 ‘우리에게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하며 해보고 싶다‘고 했다”며, “선뜻 결정해준 덕분에 차질 없이 프로그램을 제작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나영석 PD는 안재현, 구혜선 부부를 옆에서 지켜본 소감도 밝혔다.

그는 “두 사람이 여과 없이 심하게 싸운다”며, “싸우면 보통 고함을 지르는데, 이 부부는 차근차근 6시간 동안 대화하고 푼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나영석 PD는 “프로그램이 잘 돼서 다음 시즌을 찍길 바라고 있다”며, “시청자들이 공감해주고 사랑해준다면 다음 시즌도 할 용의가 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한편 ‘신혼일기’는 가상 연애, 가상 결혼이 아닌 진짜 연예인 부부가 등장해 리얼한 신혼 생활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3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CJ E&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