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측 "3차 수술받고 회복 중... 지방공연 취소 결정"(공식입장)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배우 문근영이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대구, 안동 공연도 취소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문근영이 3차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다행히 좋은 예후를 보이고 있으나, 추가적인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작사와 여러 차례 논의 끝에 예정돼 있던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대구, 안동 공연도 불가피하게 취소를 결정했다. 기다렸던 관객분들을 비롯해 공연과 관련된 모든 분께 불편을 겪게 해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문근영은 지난 2일 오전 9시께 병원에서 급성구획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고 바로 응급 수술을 받았다. 4일과 5일 예정돼 있던 대전 공연만 취소가 된 상태였다. 하지만 18일과 19일에 있을 대구 공연과 25일과 26일 안동 공연을 모두 취소하면서 현재 예매사이트인 인터파크에는 “본 공연은 취소되었습니다”라는 공지가 떴다.

소속사 측은 “어떻게든 무대에 서겠다는 배우 의지가 강하지만 입원 치료받으며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공연을 기다려준 관객에게 갑작스러운 소식을 전해 대단히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이번 일로 불편과 심려를 끼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 이하 공식입장

급성구획증후군 진단을 받은 배우 문근영이 세 차례 응급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가운데,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대구, 안동 지방 공연 취소도 최종 결정됐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문근영 배우가 오늘 3차 수술을 받고 회복 중입니다. 다행히 좋은 예후를 보이고 있으나, 추가적인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 상황이기에 제작사와 여러 차례 논의 끝에 예정돼 있던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대구, 안동 공연도 불가피하게 취소를 결정했습니다. 기다렸던 관객분들을 비롯해 공연과 관련된 모든 분께 불편을 겪게 해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오른쪽 팔에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한 문근영은 다음날 오전 9시경 병원에서 급성구획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고 바로 응급 수술을 진행했다. 급성구획증후군은 구획 내 조직압 증가로 근육과 신경조직으로 통하는 혈류가 일정 수준 이하로 감소하면서 심한 통증과 마비, 신경 조직 손상 등을 유발해 매우 응급수술을 필요로 하는 질환. 문근영 역시 수술을 미루면 안 되는 상황이었고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대전 공연을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됐다.

나무엑터스는 당시 “2~3일 안에 추가 수술을 해야 하며, 향후 1~2차례 수술이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어떻게든 무대에 서겠다는 배우의 의지가 강하지만, 입원 치료받으며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공연을 기다려주신 관객분들께 갑작스러운 소식을 전해드려 대단히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