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측 "나혜미와 최근 연인으로 발전... 결혼은 사실무근"(공식입장)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신화 에릭이 배우 나혜미와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에릭 측은 23일 “본인 확인 결과 그동안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며 좋은 선후배 관계를 이어오던 두 사람이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상견례를 했다는 것과 결혼설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덧붙였다.

에릭과 나혜미는 지난 2014년에도 한 차례 열애설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관계자는 두 사람의 열애를 인정했으나 이후 입장을 번복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3년 만에 열애를 인정하며 띠동갑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에릭은 1998년 신화로 데뷔, 지난해 tvN ‘또 오해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tvN ‘삼시세끼-어촌편3’에도 출연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나혜미는 2001년 영화 ‘수취인불명’, MBC ‘거침없이 하이킥’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현재 영화 ‘조선엽기연애사 - 엽기적인 그녀’ 촬영 중이다.

▶ 이하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E&J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에릭, 나혜미 씨의 열애설 관련 공식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본인 확인 결과, 그동안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며 좋은 선후배 관계를 이어오던 두 사람이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음을 확인했습니다.

아무쪼록 두 사람의 만남에 좋은 시선으로 봐주시고 응원해주시길 바랍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이매진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