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역적’ 2막, 윤균상이 보여줄 ‘아모개 정신’의 대한 기대(종합)
[Z현장] ‘역적’ 2막, 윤균상이 보여줄 ‘아모개 정신’의 대한 기대(종합)
  • 연나경 기자
  • 승인 2017.03.2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연나경 기자] ‘역적’의 김진만 PD와 배우 김상중이 2막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MBC ‘역적’의 기자간담회가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 MBC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김진만 PD와 김상중이 참석했다.

‘역적’은 폭력의 시대를 살아낸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다룬 이야기로, 김상중은 홍길동(윤균상 분)의 아버지 ‘아모개’를 연기했다. 아모개는 극 중 홍길동 사단의 정신적 지주로 활약하다 지난 14회를 끝으로 죽음을 맞고 하차했다.

김진만 PD는 “김상중 씨가 ‘역적’의 초석을 다져줘서 감사하다”며, “아모개가 떠난 뒤 드라마를 어떻게 만들어가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아모개의 정신을 이어받아 더 발전하고 성과를 이뤄낼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상중은 “내가 떠난 뒤 홍길동 사단이 ‘아모개 정신’을 이어받아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며, “2막에 더 드라마틱한 이야기들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역적’은 아모개의 죽음으로 2막을 맞았다. 2막에서는 홍길동이 아모개의 정신을 이어받아 발전시킨다. 김진만 PD는 아들인 홍길동의 각성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김진만 PD는 “전반부에는 아모개의 삶이 있고, 길동이는 그 삶을 거부하다 아버지의 길을 가기로 한다. 극 중 홍길동은 이전보다 더 큰 각성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허균의 ‘홍길동전’에서 봤던 홍길동의 모습을 다룬 에피소드들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역적’ 2막에서는 연산 시대 실존했던 홍길동의 이야기를 다루면서 연산과 길동의 대립을 부각한다. 김진만 PD는 조심스러운 부분에 관해 이야기를 꺼냈다.

김진만 PD는 “역사를 소재로 하고 있지만, 역사 드라마는 아니다”라며, “연산 시대의 홍길동 정신에 관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연산이라는 조선 왕을 다루고 있어 역사적 왜곡에 굉장히 조심스럽다. 길동과 연산을 붙이는 것에 대해서도 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진만 PD는 ‘역적’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대해 언급했다. 김진만 PD는 드라마의 소재인 허균의 ‘홍길동전’ 속에 아모개의 흔적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진만 PD는 “드라마를 관통하고 있는 것은 아모개 정신이고, 이 정신이 길동을 통해 발현될 것”이라며 “길동이 동지와 가족에서 조선 백성 전부로 인류애의 범위를 발전시켜나간다”고 설명을 곁들였다.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