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미씽나인’ 최태준 "악역? 나쁜 짓, 원 없이 해봤죠"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최태준이 ‘미씽나인’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냉철하고 무서운 최태준의 눈빛은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미씽나인’은 비행기 추락사고와 실종된 사람들에 대한 미스터리를 풀어나가는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그 속에 숨겨진 진실과 사고에 대처하는 과정은 다양한 인간 군상의 본능을 드러냈다.

‘미씽나인’에서 최태준은 서준오(정경호 분)과 같은 그룹으로 활동하다, 해체 후 배우로 전향해 제 2의 전성기를 누린 최태호 역을 맡았다. 비행기 추락사고 후 외딴 섬에서 시작된 사건의 중심에 최태호가 있었다. 자신의 생존을 위해 악행을 서슴지 않는 최태호의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역할을 했다.

제니스뉴스는 지난 21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최태준을 만나 ‘미씽나인’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 그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태준은 악역 최태호를 연기하면서 가졌던 고충을 털어놓으며 말문을 열었다.

“악역을 하면서 걱정이 있긴 했어요. 살인을 저지르는 인물이잖아요. 살인은 어떤 명분이든 합리화가 될 수 없는데, 저는 이 역할로 스스로 정담함을 찾아야했어요. 악역이 결코 명분 없이 하는 것이 아니니까요. 최태호의 경우 일반적인 사이코패스는 아니었어요. 자신의 죄를 덮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그러면서 악행을 일삼죠. 자신의 살인을 감추기 위해서 또 살인을 저지르고요. 마냥 밉고, 싫은 모습보다는 아픔이 있고 연민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단 마음으로 연기를 하려고 했어요. 최태호가 죄에 무뎌지는 순간도 있었고, 와르르 무너지기도 했어요. 그런 최태호의 감정 변화를 느끼면서 많이 배울 수 있었어요”

최태준이 가장 힘들었던 것은 자신이 좋아하는 동료를 죽이는 것이 가능할까라는 질문이었다. 스스로가 믿지 않고서 연기를 하면 이를 보는 시청자들도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에 더욱 고민되는 지점이었다. 그런 가운데 최태준은 같은 회사 선배인 김명민과 ‘미씽나인’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김상호, 오정세 등의 조언을 구하며 어려움을 극복해갔다.

“납득하지 못하는 것들을 해내는 것이 배우의 몫이라 생각했어요. 그런 것에 대한 도움을 주위에서 많이 받았어요. 저 스스로가 당당하지 못하면, 그 불안함은 반드시 시청자들에게 보일 거라고 하더라고요. 이 작품을 하면서 저에게 그리고 동료 배우, 감독님에게 질문을 많이 던지고 답을 찾아가면서 성취감을 느꼈어요”

특히 최태준의 섬뜩한 눈빛 연기에 많은 호평이 쏟아졌다. “인생 캐릭터를 만난 것 같다”는 칭찬에 최태준은 “스태프분들이 잘 만들어주셨다”며 겸손하게 반응했다.

“조명과 기술적인 부분이 많이 도움이 됐어요. 조명팀 형들과도 얘길 많이 나눴어요. 약속한 위치에 서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더라고요. 어떤 위치에 서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는 것을 배웠어요. 배우의 연기도 중요하지만, 그런 스태프의 노력이 플러스가 되거든요. 특히 제주도에서 촬영할 때는 아홉 명이 항상 같이 촬영을 했어요. 대기하는 시간에도 차에 가거나 하지 않고 서로 연기하는 모습을 지켜봐주고요. 다음 장면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곤 했어요.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소통하며 작품을 만들었어요”

최태준을 비롯해 배우들의 연기에는 호평이 쏟아졌으나, 초반에 ‘미씽나인’을 향한 기대와는 달리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개연성을 잃은 전개로 혹평을 받았다. 마지막회 전국 평균 시청률은 4.2%(닐슨코리아 집계)라는 저조한 결과를 냈다. 이에 대한 아쉬움은 없는지 물었다.

“열심히 만든 작품이 인정받고 사랑을 받으면 더없이 좋았을 거예요. 감독님께서도 우리는 시청률에 대한 욕심보다는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있으니, 그것에 의미를 두자고 했어요. 다행인 것은 촬영 분위기가 쳐지거나 하진 않았어요. 시청률은 저조했지만 화제성도 있었고요. 아쉬운 기억을 가지고 가기보다는 나에게 고맙고 좋은 기억을 가지고 가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저는 행복하고 좋았어요”

최태호를 통해 원 없이 나쁜 짓을 했다. 때문에 악역에 대한 자신감이 붙었을 터다. 최태준은 또 다른 악역도 언제든 기회가 된다면 할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물론 상반되는 캐릭터도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단다.

“악역을 또 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어요. 인물마다 환경과 주변 인물이 다르듯 표현하는 방법도 달라질 것 같아요. 물론 상반되는 캐릭터도 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정세 형처럼 코믹한 모습을 보여주는 분들도 많았잖아요. 어떻게 저렇게 유연하게, 재밌게 연기할 수 있는지를 보면서 배웠고 욕심도 생겼어요. 차기작을 정할 때 ‘꼭 악역 혹은 밝은 것을 해야해’라는 것은 없어요. 스스로 배울 수 있는 작품을 고민해보고 싶어요. 빨리 다음 작품을 하고 싶어요”

올해 참 바쁘게 달린 최태준이다. 장편 사극이었던 ‘옥중화’에 이어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와 ‘안녕하세요’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옥중화가’ 끝난 직후 이어진 ‘미씽나인’까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달렸다. 지칠 법도 한데 쉬지 않고 대중에 얼굴을 비추고 있다.

“작년 12월부터 3월까지 거의 쉬지 않고 일한 것 같아요. 저는 가식이 아니라 정말 쉬는 것보다 일하는게 행복해요. 현장마다 분위기가 다르고 그게 너무 즐거워요. 육체적인 피로가 쌓이면 힘들 때도 있긴 하죠. 신기한게 촬영장을 가는 동안은 피곤한데, 현장을 가면 너무 좋았어요. 앞으로도 쉬고 싶진 않아요. 기회가 왔을 때 열심히 하고 싶어요. 쉬면 뭐하겠어요. 열심히 하는게 좋죠”

최태준은 연기를 하는 원동력으로 ‘성취감’을 꼽았다. 더불어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즐거운 일이고, 앞으로도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이 많기 때문이라 했다. 그런 즐거움이 최태준을 열심히 일하게 만든다. 올해 상반기 좋은 출발을 알린 최태준은 꾸준히 좋은 작품으로 대중 앞에 설 예정이다.

“작품이 끝나면 한 자리에 머물러있지 않고 큰 걸음이든, 작음 걸음이든 나아가려고 해요. 계속 열심히 해서 한걸음씩 나아가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어요. 쉴 틈 없이 좋은 작품을 하고 싶은 마음이에요”

 

사진=하윤서 기자 ha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