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심충만] ‘피왕오왕’ 노리던 이창섭, 뮤지컬에 솔로곡까지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덕후’의 ‘덕’(德)과 마음 ‘심(心)’을 담았다. 스타를 향한 큰 마음이 담긴 '덕심충만'. 우리 모두 다같이 스타앓이에 빠져 봅시다!

이번 비투비(BTOB)의 보컬 이창섭이다. 그는 최근 뮤지컬 ‘꽃보다 남자’로 활약하는 한편, 솔로곡까지 발표하며 보컬리스트의 면모를 발휘하고 있다.

▶ ‘음색왕’ 이창섭의 활약

이창섭은 비투비의 보컬 담당으로, 목소리만으로 단번에 알아차릴 수 있는 독특한 음색을 자랑한다. 어떤 곡이든 자기만의 스타일로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때문에 비투비의 보컬 유닛 ‘비투비 블루’로 활약하는가 하면 음악 예능프로그램인 ‘불후의 명곡’, ‘복면가왕’, ‘듀엣가요제’ 등에서 숨겨둔 끼를 한껏 발산해 주목받았다.

이창섭은 지난 24일 첫 솔로곡을 내놓게 됐다. 매달 멤버별 솔로곡을 발표하는 ‘피스 오브 비투비(Piece of BTOB)’의 첫 주자로 나선 것.

특히 이창섭이 처음으로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을 발표했다는 것과 기존에 보여줬던 이미지와 상반된 록 장르에 도전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록 발라드인 ‘엣 디 앤드(At The End)’는 삶의 마지막에는 자신과 함께 해주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이창섭 특유의 감미롭고 매력적인 보컬과 거친 기타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앞서 ‘복면가왕’ 출연 당시 ‘피왕오왕(피처링 왕 OST 왕)’이 되고 싶다는 귀여운 포부를 밝힌 이창섭이다. 솔로곡으로 선공적인 신호탄을 쏜 이창섭의 OST 및 피처링 참여 역시 기대해볼 법하다.

▶ 무대 아래선 비글미

무대 위 진지한 모습과 달리, 무대 아래의 이창섭은 비글매력을 발산한다. SNS만 보더라도 온갖 다양한 표정으로 찍은 사진들이 가득하며, 공식 석상 포토월에서 취하는 포즈도 이창섭은 남다르다.

예능프로그램에서도 활약했다. ‘정글의 법칙’을 비롯해 ‘주간 아이돌’, ‘미래일기’ 등에서 예능감을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 츤데레 도묘지로 분한 이창섭

이창섭은 올해 처음으로 뮤지컬에도 도전했다. 지난 2월 24일 막을 올린 뮤지컬 ‘꽃보다 남자’에 출연, 도묘지 츠카사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창섭이 맡은 도묘지 츠카사는 뽀글뽀글 곱슬머리에 그 어떤 것도 두려울 게 없는 재벌가 상속자이자 F4의 리더 F1다. 이창섭은 츤데레 캐릭터의 특성을 잘 살려내면서, 본인의 강점인 매력적인 음색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