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민호 측 “‘프듀2’ 하차+전속계약 해지 결정”(공식입장 전문)

[제니스뉴스=연나경 기자] 더 바이브 레이블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출연 중인 연습생 하민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더 바이브 레이블은 8일 “하민호 군으로부터 상처받으셨을 상대 분에게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하민호 군과의 직접 논의 끝에 ‘프로듀스 101 시즌 2’의 하차를 결정하고, 회사와도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민호 군 역시 연습생 신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유선호’ 군으로 이름을 바꿔 SNS 계정을 탈퇴한 것은 큐브 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유선호’ 군을 지목한 것이 아닌 친구들과의 장난에서 생긴 오해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이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연습생(김태동, 성현우)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번 일로 상처받으셨을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하민호는 ‘프로듀스 101 시즌 2’ 참여 기간 동안 SNS를 이용해 대화를 주고받았다. 그는 “올 거야? 집이라서 좀 위험해. 네가 그런 거 원치 않으면 안 오는 게 나을 수도 있어”, “나 거기 예민해. 알겠으면 부탁해”, “너한테 내 그곳만 안 들어가면 괜찮다는 거지?” 등의 수위 높은 메시지를 남겨 논란이 됐다.

▼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 바이브 레이블입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출연 중인 연습생 하민호 군에 관련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먼저 ‘프로듀스 101 시즌 2’를 사랑하고, 응원해 주신 모든 팬분과 함께 출연 중인 연습생을 비롯한 제작진에게 사과드립니다.

또한 하민호 군으로부터 상처받으셨을 상대 분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저희는 이번 사건으로 하민호 군과 직접 논의 끝에 프로듀서 101 시즌 2의 하차를 결정하고, 회사와도 계약 해지를 결정지었습니다.

하민호 군 역시 연습생 신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유선호' 군으로 이름을 바꿔 계정을 탈퇴한 것은 큐브 연습생 '유선호'군을 지목한 것이 아닌 친구들과의 장난에서 생긴 오해임을 알려 드립니다.

앞으로 저희 더 바이브 레이블은 향후 이런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연습생(김태동, 성현우)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모든 분에게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더 바이브 레이블.


사진=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