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원영 "등산 못간다는데 계속 보자던 권오중, 집착 심해"
'라디오스타' 장원영 "등산 못간다는데 계속 보자던 권오중, 집착 심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소희 기자] 배우 장원영이 권오중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장원영은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가장 친한 연예인이 권오중이냐"라는 MC 규현의 질문에 "5년 전에 MBC 드라마 '살맛납니다' 촬영을 하며 친해졌다"라고 답했다.

이어 "처음에 현장에 갔을 때 무서웠는데 권오중이 '빨리와 빨리와. 거기 감독님 자리다'라며 친근하게 대해줬다"라며 "권오중이 계속 술을 마시자고 했는데 '권오중이 나랑 술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부담스러웠다"고 덧붙였다.

또한 "권오중이 뭐 하나에 꽃히면 집착을 한다. 어느날 등산을 가자고 하길래 못가겠다고 거절했다. 그런데 10분 뒤에 전화가 와 계속 보자고 하더라. 입구라며 나오라고 하더라. 만나기로 한 약속 시간 전부터 계속 전화가 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