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사랑 나의신부’ 황찬성 “영민의 다양한 모습 표현하기 위해 많이 고민”(연습실공개)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그룹 2PM의 멤버 황찬성이 본인이 맡은 영민 역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대학로 자유빌딩 연습실에서 연극 ‘나의사랑 나의신부’의 연습실 공개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원작자인 이명세 감독, 정태영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산호, 이해준, 황찬성(2PM), 김보미, 이아영, 신윤정, 최소영, 김윤하, 김찬종이 참석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연극에 첫 도전하는 황찬성은 이날 “드라마, 영화는 했었지만 무대는 처음이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황찬성은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도 너무 다르고, 한 시간 반 넘는 러닝타임에서 표출한다는게 아직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적응해 나가고 있다”라며, “같이 호흡 맞출 수 있는 선배들과 많이 배우면서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황찬성은 1990년 박중훈, 2014년 조정석이 각각 연기했던 영민 역에 대해서는 “좋은 남자라고 생각한다. 6년 연애 끝에 미영과 결혼해서 행복한 결말을 가지는 인물이다”라며, “그렇게 할 수 있는 건 영민이 인간적으로 좋은 사람이고, 미영을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남자이기 때문이다”라고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더불어 황찬성은 “장난기 있고 어떨때는 진지하고, 어떨때는 미영에게 삐지기도 하고… 이런 어린애 같기도 하고 성인 남자 같기도 한 다양한 모습들이 영민에게 있다”라며, “그런 모습들을 내가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 많이 했다. 아직까지도 고민 많이 하고 있다”라고 지금도 영민 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1990년 이명세 감독의 영화를 원작으로 재각색된 연극 ‘나의사랑 나의신부’는 오는 6월 2일부터 7월 30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니스뉴스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