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日 진출 본격화... '23' 발매 및 '썸머소닉' 출연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밴드 혁오가 본격적인 일본 시장 진출에 나선다.

혁오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두루두루amc는 8일 "지난 7일 혁오의 첫 정규앨범 ‘23’이 일본에서 발매됐다"고 밝혔다.

혁오의 정규앨범 ‘23’은 지난해 9월 일본에서 발표된 EP ‘20’, ‘22’에 이어 세 번째로 발매되는 일본 현지 라이센스 앨범이다. 혁오가 국내를 넘어 일본 음악 시장에서의 입지도 탄탄히 다져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 앨범의 가사는 유명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 요시모토 바나나 등의 작품들을 번역해온 번역가 김난주가 번역을 맡았다. 혁오 고유의 감성이 녹아 있는 가사를 동시대 일본 감성으로 정교히 해석, 일본 청춘들에게도 위로와 공감을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일본 유명 평론가 소이치로 타나카(Soichiro Tanaka)는 “전 세계적으로 ‘이제 록이라는 음악 스타일은 그 역할을 끝낸 것은 아닐까’하는 의심이 뇌리를 스치지 않을 수 없는 시대에 스물세 살 동갑내기 네 명으로 이루어진 인디록 밴드 혁오는 '20', '22'이라는 두 장의 EP을 거쳐서 첫 풀랭스 앨범 '23'으로 영락없는 록의 걸작을 만들어냈다”고 극찬했다.

아울러 또 다른 평론가 하지메 오이시는 “오혁이라는 보컬리스트는 두 개의 얼굴을 갖고 있다. 하나는 나이브한 소년 같은 섬세하고 상처받기 쉬운 일면, 또 다른 하나는 성직자 같은 숭고하고 품격 높은, 그들의 음악에 그런 두 가지 얼굴이 자연스럽게 공존하고 있다.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빛을 발한다”고 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혁오는 오는 8월, 세계 3개 록 페스티벌 중 하나로 손꼽히는 '썸머소닉 2017(Summersonic2017)'에 2년 연속 초청받아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앞서 혁오는 2015년 11월 아이튠즈 도쿄 오모테산도점에서 인스토어 공연을 펼쳤던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8월에는 ‘썸머소닉 2016’ 무대에 오르고, 도쿄 및 오사카에서 단독 라이브 공연을 가지는 등 일본에서의 음악적 행보를 넓혀왔다.

한편 혁오는 향후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와 북미 등 세계 각국의 여러 도시에서 단독 공연을 개최하고 페스티벌에 참여하는 등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사진=두루두루am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