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신서유기’ 중국 아닌 베트남 여행, 이제는 믿고 보는 시즌4(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제는 믿고 보는 ‘신서유기’가 시즌4로 돌아왔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중국이 아닌 베트남 여행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13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4’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 PD, 신효정 PD,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가 참석했다.

‘신서유기’는 지금까지 들어본 적도 없고, 차마 볼 수도 없었던 리얼 막장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은 ‘지옥의 묵시록’이라는 부제에 걸맞은 강력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조규현은 현재 군복무 중으로 제작발표회에는 함께하지 못했다. 멤버들은 조규현의 등신대를 준비해 함께 포토타임을 가지는가 하면, 기자간담회에서도 조규현의 자리를 따로 마련해두고 등신대를 세워두는 등으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제작진은 사전에 촬영된 조규현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통해 조규현은 “규현이가 없는 우울한 제작발표회에 오시느라 고생하셨다. 규현의 ‘신서유기’로 만들어주시기 않을까라는 마음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규현은 “저번 시즌의 경우 ‘난 잘해야 해’라는 압박감이 있었다. 이번 시즌에는 아무 생각 없이, 뇌를 텅텅 비운 상태로 순수한 마음으로 갔다”면서 “그런 마음으로 하니 오히려 잘했다. 제가 얼마나 브레인적인 모습을 보였는지 보시면 알 것이다”고 밝혀 기대케 했다.

매 시즌마다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던 ‘신서유기’ 멤버들이 이번에는 중국이 아닌 베트남으로 떠났다.

베트남으로 간 이유에 대해 나 PD는 “중국의 여러 도시를 돌아다녔다. 서쪽으로 가려고 하다가 인도와 중국 사이에 있는 나라 중에 고민을 했다. 시즌이 반복되면서 중국이 아닌 다른 색의 나라를 보여주고 싶었다. 베트남이 음식 문화나 자연 환경이 유니크한 면이 있어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전 시즌엔 없었던 ‘드래곤볼’ 속 크리링, 피콜로 캐릭터가 새롭게 추가됐다. 이수근이 피콜로를, 송민호가 크리링을 맡아 활약한다. 저팔계로 돌아온 강호동, 손오공 은지원, 사오정 규현, 심장법사 안재현이 선사할 웃음에도 기대가 쏠린다.

캐릭터의 특성과 관련해 은지원은 “점점 여행을 할수록 캐릭터 자체가 디테일해진다. 분장할 것들이 많아지면서 조금 덜 힘든 게 가장 좋은 캐릭터가 아닌가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은지원은 “지난 편에 민호, 규현의 합류로 처음 여행갔던 것보다 이번 여행에서 더 호흡이 잘 맞았다. 더 좋은 케미스트리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라고, 이수근은 “저희가 즐겁고 재밌으면 시청자분들도 재밌을 거라 생각했다. 재밌게 하고 왔다”라고 기대를 당부하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월화극이 방영되는 시간과 맞물리게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PD는 “나영석은 우리는 우리 것만의 재미가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신서유기’는 공부 못하는 셋째 아들같다. 걱정은 되지만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다”라고 방송에 대한 자신감을 표했다.

한편 ‘신서유기4’는 1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