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유선호-이건희-장문복, 셔츠와 사랑에 빠졌죠~
[기획] 유선호-이건희-장문복, 셔츠와 사랑에 빠졌죠~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7.07.12 14: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 짓게 하는 스타일링이다.

'프로듀스 101 시즌 2' 연습생 유선호, 이건희, 장문복의 사진을 살펴보던 중 이상한 점 발견! 바로 모두 셔츠를 입었다는 것이다.

이에 제니스뉴스가 '사랑둥이' 유선호, '비글미' 이건희, '볼 수록 예쁜' 장문복의 스타일링을 통해 셔츠의 매력을 본격적으로 파헤쳐봤다.

★ 유선호, 사랑스러움이 폴폴~ 쁘띠 스카프로 귀여움 장착

흔한 셔츠 스타일링이 지루하다면 스카프를 이용해 포인트를 줘보자. 큐브 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유선호는 박시한 셔츠에 쁘띠 스카프를 더해 멋스럽게 연출했다. 유선호처럼 스카프를 목에 매도 되지만 팔찌 대신 손목에 혹은 셔츠 칼라 아래로 살짝 보이게 매도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다. 

셔츠와 함께 매치한 데님 팬츠 또한 눈에 띈다. 최근 정강이 높이까지 크게 한번 롤업하는 것이 최근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이때 밑단의 올을 자연스럽게 풀면 더욱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 장문복, 이게 진정한 ‘힙통령’ 룩

레이어드는 연출이 쉬우면서도 스타일까지 챙길 수 있는 착한 연출법이다. 장문복은 레터링 그래픽이 포인트인 화이트 티셔츠에 오버 핏 하늘색 셔츠를 레이어드해 세련되면서도 시원한 느낌을 줬다.

셔츠와 색을 맞춘 연청색 디스트로이드 진을 하의로 매치한 한 것이 이 스타일링에 있어 굿 포인트. 거칠게 찢어진 디스트로이드 디테일이 긴 바지라도 더워 보이는 느낌을 주지 않아 여름에 어울린다.

마지막으로 전체적으로 블루 톤을 띄는 스타일링에 블랙 꼬리벨트를 더해 장문복의 멋짐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 이건희, 남친룩이 무엇인지 보여주마!

작년 한 해 남성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모나미 패션’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RBW 연습생 이건희는 화이트 바탕의 스트라이프 셔츠에 블랙 디스트로이드 팬츠를 매치했다. 위 아래로 흰-검 패션이나 그래픽이 가미된 셔츠 포켓 디테일이 스타일링에 재미를 더했다.

상-하의 모두 꽉 막혀있어 답답해 보이나, 다리의 바람구멍 같은 디스트로이드 디테일로 시원한 느낌이 든다. 만약 블랙 슬랙스를 입었다면 다소 심심했을 것이다. 하의로 매치한 스키니 핏의 디스트로이드 진으로 아이돌 연습생다운 발랄한 느낌을 줬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