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명수 “인피니트 내 포지션? 감칠맛 더해주는 역할”(인터뷰)
‘군주’ 김명수 “인피니트 내 포지션? 감칠맛 더해주는 역할”(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7.07.1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김명수가 그룹 인피니트가 지닌 음악 색깔에 대해 언급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명수(인피니트 엘)가 지난 12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군주’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김명수는 그룹 내 자신의 포지션에 대해 “메인보컬이 두 명이 있다. 저는 그 중간이다. 곡의 흐름에 있어서 중간이라는 의미다. 메인, 레드가 아닌 새로운 포지션이다. 메인은 아니지만 곡의 흐름에 감칠맛을 더해주는 보컬이라 생각한다. ‘내꺼하자’를 들어보면 보컬이 강한 느낌이다. 그 강한 느낌에 제가 일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인피니트의 상징 중 하나는 ‘칼군무’다. 이와 관련해 김명수는 “‘칼군무’도 하나의 트렌드라 생각한다. 곡 스타일마다 ‘칼군무’를 쓰느냐 안 쓰느냐 달라진다. 저희가 ‘칼군무’로 이미지를 잡아왔지만 다른 춤도 출 수 있다. 곡의 콘셉트에 맞춰서 안무를 잡는다”라고 말했다.

김명수는 인피니트가 그간 선보인 음악 색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분명 인피니트 특유의 색깔을 좋아해서 팬이 된 분들도 계신다. 인피니트의 옷은 대중분들이 가장 많이 아는 ‘내꺼하자’의 옷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저희는 다양성을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 생각일 수 있지만 인피니트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 음악 트렌드가 계속 변화한다. 본래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접목시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성종, 이성열, 엘이 속한 유닛 인피니트 F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명수는 “인피니트 H와 F는 인피니트 색으로 보여줄 수 없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유닛이라 생각한다. 인피니트 H가 힙합이라면 F는 청량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김명수는 지난 13일 종영한 ‘군주’에서 천민 이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