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2017 SS 팬톤 컬러로 완성하는 여름 패션 팁 2
[기획] 2017 SS 팬톤 컬러로 완성하는 여름 패션 팁 2
  • 성지수 인턴기자
  • 승인 2017.07.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성지수 인턴기자] 매 년 컬러 트렌드를 제시하는 미국 색채연구소 팬톤에서 2017년 10가지의 유행 컬러를 선정해 뷰티, 패션, 리빙 등 전반에 영향을 주고 있다.

그 중 차분하고 평화로워 보이는 핑크 계열의 페일 도그우드(Pale Dogwood)컬러와 청명하고 깨끗하고 또렷한 군청색 계열의 래피스 블루(Lapis Blue)컬러가 이번 시즌에 더욱 각광받았다.

이에 제니스뉴스는 2017 SS 팬톤 컬러 페일 도그우드와 래피스 블루의 패션 아이템과 실제로 팬톤 컬러를 활용한 윤아와 이하늬의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페일 도그우드’

소프트하고 차분한 느낌의 페일 도그우드 컬러 아이템은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화려하거나 디테일이 많은 디자인 보다는 소프트한 컬러감과 어울리는 단정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특히 페일 도그우드 컬러의 시폰 소재 원피스는 사랑스러움과 우아함을 자아낸다. 편안한 샌들 또는 클래식한 미드 힐 슈즈와 매치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완성해보자.

윤아는 지난 3일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제작발표회에서 페일 도그우드 컬러의 페미닌 원피스를 입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여기에 베이비 핑크 컬러 펌프스 힐을 매치해 전체적으로 은은한 핑크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페일도그 우드 컬러는 순수와 평온, 부드러움을 상징하는 핑크 계열 컬러로 평소 부드러운 이미지 연출을 원하는 여성에게 적극 추천한다.

◈ 명랑하고 자신감 있는 ‘래피스 블루’

래피스 블루는 짙고 또렷한 군청색으로 명랑하고 강렬한 분위기를 낸다. 자신만의 빛깔이 뚜렷한 색으로 자신감 있는 스타일링 연출에 활용하면 좋다.

푸른 바다를 닮아 시원한 에너지를 전해주는 래피스 블루 컬러는 유사색, 보색, 무채색과 모두 조화롭게 잘 어울린다. 그만큼 어느 스타일과 잘 어울려 스타일링하기 쉬운 컬러다.

나아가 래피스 블루 컬러의 원피스는 톡톡 튀는 디자인으로 올 여름 적합한 아이템이다.

지난 6일 '아몬드 브리즈' 미니 라이브 토크 행사에 참석한 이하늬는 래피스 블루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착용해 청량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뽐냈다.

여기에 발이 훤히 보이는 스트랩 샌들이나 힐을 매치하면 모던하면서도 세련미 가득한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래피스 블루 컬러는 가장 쉽게 도전 할 수 있는 컬러이며 무난한 스타일에도 모두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제니스뉴스DB, 조이너스, 핏플랍, 끌로에, 질스튜어트, 미센스, 닷드랍스, 리타모니카, 버켄스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