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in스타] 드롭 이어링 연출 팁 5 ‘수지부터 설리까지’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옷장 앞에서 서서 갈팡질팡하고 있다면 그대는 ‘패알못’이다.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스타들의 SNS를 주목하자.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가득한 스타들의 SNS 속 시선을 사로잡는 베스트 스타일링을 직접 골라봤다.

▶ ‘실사판 인어공주’ 민효린, 볼드 귀걸이로 인형미모 강조

바다를 연상케 하는 블루 컬러의 드레스에 펌을 더한 브레이드 헤어로 레트로풍 스타일을 완성했다. 여기에 진주 장식의 드롭 이어링을 더해 얼굴이 강조돼 보이는 효과를 줬다. 볼드 이어링을 제외한 다른 액세서리를 최소로 줄여 귀걸이를 강조한 것이 이 스타일링의 포인트.

▶ ‘여신이야 사람이야?’ 수지, 한 쪽 귀걸이로 시선집중

네크라인의 주름이 포인트인 홀터넥 드레스에 프린지 장식의 드롭 이어링으로 포인트를 준 수지. 특히 귀걸이를 한 쪽에만 착용해 독특하게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심플한 반지, 팔찌 그리고 귀걸이만 이용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연출한 수지는 시선을 사로잡는 레드 립으로 세련된 스타일링을 뽐냈다.

▶ ‘과즙미 뿜뿜’ 설리, 클래식한 귀걸이로 고혹미 UP!

설리의 예쁜 얼굴을 돋보이게 만든 화려한 드롭 이어링 디자인이다. 아이보리 컬러의 원피스와 내추럴 메이크업으로 차분한 느낌을 준 설리는 그린 컬러의 귀걸이로 스타일링 포인트를 줬다. 특히 그린 컬러와 함께 매치한 화이트 진주는 클래식한 느낌을 더한다. 

▶ ‘얼굴도 블링블링’ 제시카, 진주 디테일로 클래식하게

반묶음 머리를 연출한 제시카는 블링블링한 드롭 이어링으로 스타일링 포인트를 줬다. 함께 매치한 리본 디테일의 원피스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귀걸이는 진주와 반짝이는 주얼 장식의 조화가 특징이다. 차분한 느낌의 의상과 어우러져 클래식한 느낌을 배가시킨다.

▶ ‘언제나 맑음’ 이성경, 밋밋한 스타일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딱!

캐주얼하면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한다면 이성경의 스타일링을 참고할 것. 이성경은 시원해 보이는 블루 스트라이트 블라우스에 볼드한 드롭 이어링을 매치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귀걸이와 동일한 팬던트의 반지로 룩 포인트를 더했다.

사진=민효린, 수지, 설리, 제시카, 이성경 SNS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