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헤어발자취] '단발병 유발 VS 우아한 여신' 긴 유이와 짧은 유이, 당신의 선택은?
[스타헤어발자취] '단발병 유발 VS 우아한 여신' 긴 유이와 짧은 유이, 당신의 선택은?
  • 경지유 기자
  • 승인 2017.08.0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경지유 기자] 여자들의 최대 고민이다. 기를 것인가, 자를 것인가. 단발이 예쁜 여자 연예인을 보면 단발병이 발생하고, 또한 긴 머리를 찰랑거리는 청순가련 여배우를 보면 긴 머리가 그리워진다.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을 통해 드라마로 컴백한 유이의 헤어스타일은 그간 어떻게 변화했을까? 긴 머리와 단발 머리 모두가 잘 어울리는 팔색조 유이의 매력을 통해 단발병과 긴머리병의 승자를 가린다.

1. 단발병 유발, 귀욤미 뿜뿜 짧은 머리

유이처럼 목이 길고 갸름한 계란형 얼굴에는 단발머리가 잘 어울린다. 이때 주의할 점은 바로 정수리 볼륨. 정수리가 볼륨 없이 폭삭 주저앉게 되면 초라하고 볼품 없는 단발머리가 될 수 있으니 꼭 위쪽 볼륨을 살려 줄 것. 여기에 헤어 하단이 뻗치지 않는 스타일 연출을 위해 볼륨펌을 함께 하면 조금 더 영한 단발 헤어를 완성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조금 더 짧은 숏컷은 목이 더욱 길어보여 날렵한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이때 유이처럼 앞머리에 강한 웨이브를 넣으면 좀 더 도회적인 이미지를 배가시킬 수 있다. 뒷 헤어는 한쪽 방향으로 뻗친 듯 개성 있게 연출해 세련미를 더했다.

2. 긴 머리는 우아해, 여성미 철철 롱 헤어

단발 유이가 화제가 되기 전, 긴 머리의 여신미를 자랑하는 롱 유이다. 유이는 러블리한 웨이브 헤어와 긴 생머리 헤어를 소화했는데, 러블리한 헤어는 볼륨을 넣어 S2 앞머리 연출을, 긴 생머리 스트레이트 헤어는 끝만 살짝 말아 내추럴하게 표현했다.

더불어 웨이브를 깊고 굵게 넣은 세 번째 헤어는 가르마를 2:8로 맞춰 더욱 우아하면서 럭셔리한 느낌을 배가시켰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제니스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