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최유정 “마이크 실수? 심장이 벌렁 거렸다”
위키미키 최유정 “마이크 실수? 심장이 벌렁 거렸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7.08.0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위키미키 최유정이 무대 실수에 대해 언급했다.

8일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에서 걸그룹 위키미키(Wekimeki)의 데뷔앨범 ‘위미(WEM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최유정은 신곡 무대를 선보이는 도중 마이크가 떨어져, 이를 신속히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대한 물음에 최유정은 “처음에 도연이가 저를 끌어주면 손을 잡고 반동을 이용해서 올라오는 동작이 있다. 마이크 걱정을 하긴 했었다. 리허설 때도 빠지진 않았는데 당황스러웠다. 수천가지의 고민이 생겼다. 대롱대롱 거리는 불편한 걸 처리해야겠다 싶어서 손으로 대처했다. 그러다 다시 또 떨어져서 당황했다”고 답했다.

이어 최유정은 “지금은 괜찮아졌는데 처음 인사를 드릴 때까지만 해도 심장이 벌렁벌렁 거렸다. 나중에 제가 모니터를 하게 될 것 같다. 침착하게 쇼케이스를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아이 돈 라이크 유어 걸프렌드(I don't like your Girlfriend)’는 위키미키만의 틴크러쉬 매력을 보여주는 에너지 넘치는 걸스 퓨처 힙합 장르의 곡이다. 한번 들으면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후크는 물론 멤버들이 곡의 각 구성마다 개성 있는 보컬과 랩 실력을 선보인다.

한편 위키미키는 8일 오후 6시 ‘위미’의 전 음원을 발매한다.

 

사진=판타지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