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호야 제외한 멤버 재계약 완료... 6인 체제로 재정비”(공식입장)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인피니트의 호야를 제외한 6인이 울림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마쳤다.

30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7년간 함께 해온 인피니트의 호야(본명: 이호원)는 2017년 6월 9일(계약만료 시점)을 끝으로 당사와의 전속계약이 종료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울림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이 만료되는 시점이었던 6월 초, 호야는 당사와 재계약을 논의하던 중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해 다른 길을 걷고자 했다. 당사와 멤버들은 그 선택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호야를 제외한 김성규, 장동우, 남우현, 이성열, 엘, 이성종은 재계약을 완료했다. 현재 인피니트는 6인 체제로 그룹 재정비를 진행 중이다.

끝으로 소속사는 “인피니트를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시는 팬들을 위해 인피니트 멤버들은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팬 여러분들을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0년 데뷔한 인피니트는 ‘내꺼하자’, ‘파라다이스’, ‘태풍’, ‘추격자’ 등을 발표하며 인기를 모았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