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펜톤 17FW 컬러' 타우니 포트 활용법 4
[기획] '펜톤 17FW 컬러' 타우니 포트 활용법 4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7.09.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색채 전문 기업 팬톤이 2017 FW 트렌드 컬러를 발표했다. 그중 작년에 이어 어김없이 레드 계열이 트렌드 컬러로 선정됐다. 올해는 ‘황갈색 포도주’라는 뜻의 타우니 포트(Tawny Port)가 그 주인공이다.

레드 와인 컬러에 보라색과 갈색빛이 들어간 컬러인 타우니 포트는 기존의 와인색보다 깊고 풍성한 느낌과 바랜 듯한 색이 특징이다. 매년 유행하는 버건디 컬러지만 어떻게 이용할지는 매번 고민이다. 

이에 이청아, 현아, 이다희, 프리스틴 나영의 연출법을 통해 타우니 포트 이용 팁을 알아봤다. 이 기획을 참고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타우니 포트로 물들여보자.

▶ 옷 : ‘성숙한 가을 여자’ 여성미 뿜뿜

타우니 포트 컬러를 상의 니트로 활용한 이청아의 스타일링이다. 이청아는 주얼 네크라인 5부 니트에 하이 웨이스트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한 페미닌룩을 선보였다. 허리 라인을 잡는 벨트, 슈즈, 가방 등을 블랙으로 맞춰 상의로 이용한 타우니 포트 컬러가 돋보이게 연출했다.

▶ 가방 : ‘이 미모 실화냐?’ 귀엽게 포인트로 딱!

짙은 버건디 컬러가 부담스럽다면 현아의 연출법을 참고하자. 현아는 타우니 포트 컬러를 미니 크로스백으로 이용해 트렌디하면서 러블리한 매력을 가미했다. 특히 귀엽게 매치한 가방이 아우터의 에스닉한 무드를 배가시켰다. 또한 이너를 심플한 블랙 미니 드레스로 연출해 스타일링의 강약을 조절했다.

▶ 메이크업 : ‘심장폭격 버건디’ 치명적 립 컬러

평소 강한 메이크업을 즐기는 이라면 타우니 포트 컬러를 메이크업에 이용해보자. 평소 핑크 컬러를 이용해 사랑스러운 메이크업을 주로 선보였던 이다희가 이번엔 와인빛 립으로 뱀파이어 메이크업에 도전했다. 특히 강한 립 컬러를 강조하기 위해 아이, 치크 등 다른 색조를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 헤어 : ‘시선 올킬’ 머리에 물든 와인 컬러

평소 내추럴한 메이크업을 선호하지만 트렌드 컬러는 써보고 싶다면 염색은 어떨까? 프리스틴 나영은 레드 와인 컬러로 염색해 우아하면서도 통통 튀는 분위기를 자아냈다. 더불어 살짝 바랜 듯한 느낌으로 빈티지하게 연출한 것이 특징인데, 이로써 다른 비비드한 컬러의 옷을 입더라도 튀지 않고 조화를 이룰 수 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