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이다인-고우리-오인혜, 생기발랄 메이크업 팁 3
[기획] 이다인-고우리-오인혜, 생기발랄 메이크업 팁 3
  • 성지수 기자
  • 승인 2017.09.1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성지수 기자] 계절에 변화가 왔듯이 피부에도 변화가 찾아왔다. 여름철 밝았던 피부가 칙칙해졌고, 생기발랄했던 광대와 눈매가 쳐졌다면 이 글에 주목해보자.

더 이상 칙칙해진 피부를 감추려고 베이스를 덧바르거나, 젊어 보이려고 블러셔를 칠하는 행위는 없을 것이다. 젊어 보이면서 생기 가득한 얼굴로 보이는 메이크업 팁을 제안한다.

◈ 이다인, '생기발랄' 핑크 빛 베이스 메이크업

핑크빛 베이스 메이크업은 어둡거나 노란 피부 톤에 생기를 제공한다. 스킨케어 다음 단계에서 은은한 펄이 가미된 핑크 베이스를 발라주면 얼굴에 광이 더해져 생기발랄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이다인은 핑크빛이 도는 베이스 메이크업으로 복숭앗빛 피부를 연출했다. 특히 핑크 빛 베이스는 얼굴에 입체감과 생기를 더해 앳된 이미지를 완성했다.

베이스만으로 복숭앗빛 피부 연출이 무리라면 크림 타입의 틴트 블러셔를 활용해보자. 틴트 블러셔를 살짝 브러시에 묻혀 블렌딩한 뒤, 양 볼에 살짝 흩날리듯 발라주면 생기발랄한 복숭아 빛 피부를 완성할 수 있다.

◈ 고우리, 하이라이터 X 누드스킨 메이크업

자칫 얼굴이 평면적으로 보일 수 있는 누드 스킨 메이크업은 블러셔를 적절히 활용하면 생기발랄한 얼굴을 완성할 수 있다.

고우리는 코럴빛이 섞인 블러셔로 페이스 외곽에서부터 안쪽으로 얼굴을 감싸듯 섀딩해 자연스러운 페이스 라인을 연출했다. 특히 광대뼈와 턱 사이에 자연스러운 음영을 살려 슬림한 턱 라인으로 보이도록 했다. 

또한 고우리는 앞 광대에 같은 컬러의 블러셔로 은은하고 투명하게 발색했다. 덕분에 웃을 때 앞 광대가 자연스럽게 튀어나와 발색된 부위가 한층 입체적으로 보이면서 동시에 생기발랄한 이미지를 자아낸다.

◈ 오인혜, '볼록한 이마' 동안 메이크업

작은 얼굴에 오밀조밀한 이목구비로 타고난 동안 외모를 입증한 오인혜, 그는 이마부터 볼, 턱까지 광채를 더한 메이크업으로 생기발랄한 에너지를 자아냈다.

볼록한 이마는 얼굴을 더욱 작고 입체적으로 보이게 해 훨씬 더 어려 보이는 외모를 완성한다. 오인혜처럼 하이라이터를 자연스럽게 연출하려면 먼저 이마에 모공 밤을 발라 매끈하게 만든다. 이후 이마 중앙에 피부보다 한 톤 밝은 파운데이션을 발라 그러데이션 해주고, 하이라이터를 덧발라 광채를 더하면 된다.

하이라이터의 밀착력과 지속력을 높이면 볼록한 이마를 완성할 수 있어 오랫동안 동안 외모를 유지할 수 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