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 “지코-딘 프로듀싱, 다 소화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인터뷰)
행주 “지코-딘 프로듀싱, 다 소화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7.09.13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래퍼 행주가 지코, 딘 프로듀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Mnet ‘쇼미더머니 시즌6’에서 우승자 행주가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만났다.

행주는 지코-딘 프로듀서 팀에서 활약했다. 특히 행주가 선보였던 ‘레드 썬(Red Sun)’은 무대에 대한 호평뿐 아니라 음원 또한 좋은 성과를 거뒀다.

‘레드 썬’ 무대 준비 과정에 대해 행주는 “지코, 딘 프로듀서의 전체척인 프로듀싱을 받을 준비가 돼 있었다. 가사를 제가 썼고, 무대 위의 제스처나 표정 몰입은 제가 했지만 판을 깔아준 건 지코와 딘이었다”고 지코와 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스타일링 또한 지코, 딘의 도움을 받았다. 행주는 “‘쇼미더머니’ 예선 때는 제 옷을 입고 싶었다. 내가 평소에 입는 옷을 입고 내가 부릴 수 있는 멋을 부렸다”면서 “그러다가 본선 무대를 하면서는 지코, 딘의 프로듀싱을 디테일하게 받을 수 있게 됐고 두 사람이 주는 것을 입었다. 제 의견을 내지 않았다. 두 사람이 하는 프로듀싱을 다 소화하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그 안에 스타일링도 있었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의견을 내고 싶진 않았냐”는 물음에 행주는 “분명 있긴 했지만, 라운드마다 음악에만 몰두하기에 바빴고 지코와 딘에 대한 믿음이 너무 컸다. 제가 보여줄 수 있는 완벽에 가까운 것들을 제안해줬기 때문에 소화만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의견을 냈던 게 파이널 무대에서 보여줬던 ‘베스트드라이버’다. 그 무대는 제가 하고 싶다고 의견을 내서 했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행주는 ‘베스트드라이버’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제 인생에서 가장 솔직한 일기를 쓴 듯한 곡이다. ‘쇼미더머니 시즌4’를 지원하면서도 생각했었다. 시즌4에 출연하기 전에 만들었던 곡이었고, 탈락한 이후에 추가 작업을 진행해 발표했었다. 시즌6를 열심히 하면서 파이널 라운드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고, 승패랑 상관없이 의미 있는 곡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행주는 ‘쇼미더머니 시즌6’에서 우승했으며 ‘쇼미더머니’ 콘서트 준비 및 그룹 리듬파워 컴백 준비에 한창이다.

 

사진=아메바컬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