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가을엔 뮤직 페스티벌 ‘어디로 갈래?’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선선한 가을 즐기기 좋은 뮤직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렛츠락 페스티벌부터 조이올팍 페스티벌,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까지. 이번 주말 펼쳐지는 뮤직 페스티벌을 정리해 봤다.

▶ 렛츠락 페스티벌

2017 렛츠락페스티벌(이하 렛츠락)은 오는 23일, 24일 한강 난지공원 젊음의 광장과 잔디마당에서 그 막을 올린다.

총 58팀의 출연진이 출연을 확정짓고 무대를 준비 중이다. 특히 넬, 존박, 곽진언, 볼빨간 사춘기 등이 무대에 오르는 ‘러브 스테이지’와 YB, 이승환, 잔나비, 크라잉넛, 노브레인 등이 무대에 오르는 ‘피스 스테이지’, 오지은, 윤딴딴, 최낙타, 욘코, 가을방학 등의 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유스테이지’까지 세 개의 무대가 준비됐다.

색깔을 달리하는 다양한 뮤지션들의 연주를 타임 테이블을 보고 챙겨 볼 수 있어 관객들의 만족도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 조이올팍 페스티벌

2017 조이올팍 페스티벌(이하 조이올팍)은 오는 23일, 24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개최된다.

가을 뮤직 페스티벌에 최초로 출연하는 싸이와 데뷔 40주년을 맞이한 최백호가 이름을 올려 관객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JTBC '팬텀싱어 시즌1'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 마마무, 지소울, 슈가볼, 바버렛츠, 라이터 예인 등 함께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솔직한 입담의 정찬우와 8년간 청와대 연설비서관으로 근무했던 강원국 작가의 공감과 위로의 토크 시간이 마련된다.

▶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

올해 4회째 자라섬에서 열리는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이하 멜포캠)은 오는 23, 24일 양일간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열린다.

'눈덩이 프로젝트’에서 활약한 SM엔터테인먼트의 레드벨벳, 엔씨티(NCT) 마크와 미스틱의 박재정, 장재인, 자이언트핑크, 퍼센트 등이 출동한다. 각양각색의 뮤지션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눈덩이 프로젝트' 무대는 공연 첫 날인 23일에 펼쳐진다.

24일에는 미스틱의 음악 플랫폼 리슨(LISTEN) 무대가 준비돼 있다. 이 자리에는 퓨어킴, 조형우, 민서 등의 라이브 무대를 감상할 수 있다.

앞서 멜포캠은 신승훈, 김건모, 양희은, 윤종신, 버즈, 지코, 에디킴 등 대중음악을 빛내는 라인업을 공개하며 관객들의 기대를 상승시킨 바 있다.

 

사진=렛츠락페스티벌, 조이올팍 페스티벌,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