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김창수’ 감독 “백범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하고 싶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원태 감독이 영화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영화 ‘대장 김창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7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원태 감독과 배우 조진웅, 송승헌이 참석했다.

이날 이원태 감독은 영화 기획 의도에 대한 물음에 “개인적인 계기가 있었다. 몇 년 전에 아이와 상해임시정부를 갔던 적이 있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작고 초라했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기본적으로 아는 게 있어야 감정도 느낄 수 있겠다 싶었다. 김구 선생님의 이야기를 쉽고 재밌게 만들어서 사람들이 볼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 싶었다”라고 답했다.

특히 백범의 이야기를 택한 이유로 이원태 감독은 “다들 전형적인 지식으로만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아는 빛나는 순간들 외에, 알려지지 않은 그분들의 어두웠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제목에서 사용한 이름은 김구가 아닌 김창수였다. 이에 대해 이원태 감독은 “우리가 흔히 김구 선생님을 떠올릴 때,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석이다. 주석을 하면서 했던 독립투쟁의 과정들을 보편적으로 알고 있다. 어떤 과정을 겪으면서 그분이 그렇게 됐나, 김구 선생님에 대한 책을 읽으면서 연구를 많이 했다. 김창수라는 젊은이가 백범이라는 것을 모르는 분들이 너무 많았다. 그래서 꼭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당시 20살의 나이에 엄청난 일을 하고,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남는다. 감옥이라는 절망의 끝에서 희망을 버리지 않고 민족의 지도자가 됐다는 이야기를 하려고 했다. 이 시대에도 줄 수 있는 좋은 의미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원태 감독은 “절망의 끝에 선 젊은이가 절망을 이겨낸 이야기다. 관객분들도 그렇게 받아들였으면 했다. 그리고 마지막에 김창수가 김구였고, 그렇게 힘든 과정을 이겨낸 사람이었구나 했으면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0월 19일 개봉한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