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한복 입고 미리 추석 인사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신인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데뷔 후 첫 명절인 추석을 맞아 미리 보내는 추석인사를 전했다.

29일 골든차일드는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올 한가위 귀성, 귀경길 조심하시고 저희 이름처럼 황금 보름달 보시고 꼭 이루시고 싶은 소망 다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라고 추석 인사를 전하며 한복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골든차일드 멤버들은 각자의 개성을 살린 색상의 한복을 차려 입고 공손하면서도 의젓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밝은 기운을 전하는 환한 미소까지 더해 곧 다가올 명절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뿐만 아니라 골든차일드는 데뷔하고 처음 맞이하는 추석인 만큼 연휴 기간 동안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이에 멤버들은 “데뷔 이후 처음 한가위를 가족과 보내게 돼 떨리고 기쁘다”며 “오랜만에 가족들을 만나 맛있는 음식도 먹고 좋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골든차일드는 지난달 28일 첫 번째 미니 앨범 '골-차!(GOL-CHA!)'를 발매했다. 록킹 사운드에 밝고 청량한 느낌의 곡인 타이틀곡 '담다디'로 골든차일드만의 당차고 소년미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추석 연휴 이후에도 미니 1집 타이틀곡 '담다디'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