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니트 보관-세탁-보풀제거 팁
[기획] 니트 보관-세탁-보풀제거 팁
  • 성지수 기자
  • 승인 2017.10.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성지수 기자] 따뜻한 울 소재의 니트는 가을과 겨울에 가장 즐겨 입는 아이템 중 하나다. 그러나 니트는 울 소재의 특유의 질감과 보풀로 인해 망가지기 쉽다.

니트를 오래 착용하려면 보관 방법이나 세탁 방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법. 일상 생활에서 손 쉽게 니트를 세탁하는 방법과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 니트 세탁 법

니트는 오래 입으려면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다. 취급법에 손세탁 기능 표시가 있어도 처음 한 번은 드라이 클리닝을 해주는 것이 오래 입는 방법이다. 손세탁을 하는 경우 니트의 보풀을 어느 정도 제거하고 한 번 털어준 다음 미지근한 물에 중성 세제로 가볍게 눌러서 주무르며 재빨리 세척한다. 이어 짜지말고 타월로 눌러서 물기를 적당히 빼주면 니트의 모양이 틀어지지 않는다.

◈ 니트 보관 법

세척하고 난 후, 니트는 옷걸이에 걸어 말리지 말고 채반이나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넓게 펴서 말린다. 옷걸이나 건조대에 니트를 걸어 늘어진 상태로 말리면 물이 고이는 쪽으로 늘어나서 전체적인 모양이 망가진다. 따라서 옷걸이를 이용하기 보다는 개어서 보관하는 것을 추천한다.

니트를 착용한 후에는 잘 털어주고 습기를 제거한 후에 개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입은 후 바로 수납장에 넣으면 나쁜 냄새가 옷에 배고 쉽게 좀이 쓸 수 있다. 보풀도 너무 많이 생기기 전에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 니트 보풀 제거 법

니트를 입으면서 가장 난감한 것이 보풀이다. 특히 자주 쏠리게 되는 겨드랑이 부분과 소매, 그리고 가방을 메는 옆구리에 보풀이 많이 생긴다. 아무리 고급스러운 니트라도 보풀이 많으면 초라해 보일 수 밖에 없다. 생활 속에서 간단하게 보풀을 제거를 하려면 일회용 면도기만 있음 된다.

먼저 니트를 평평한 바닥에 반듯하게 피고, 보풀이 심한 부분에 일회용 면도기를 댄다, 면도기를 한쪽 방향으로 밀어 보풀을 제거하고 반대로 한번 더 밀어 보풀의 뿌리를 뽑는다. 니트의 결 방향을 따라 왔다 갔다 움직이면 보풀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만약 결과 다른 방향으로 면도기를 움직이면 손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보풀을 제거한 부분에는 접착 테이프를 이용해 가볍게 보붚을 한번 더 제거한다. 그 다음 크게 한번 털어주면 새 옷처럼 말끔한 상태로 돌아간다.


사진=프리큐레이션,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