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영재 "가는 곳마다 JJ프로젝트 노래 나와서 좋았다"(인터뷰)
갓세븐 영재 "가는 곳마다 JJ프로젝트 노래 나와서 좋았다"(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7.10.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갓세븐이 JJ프로젝트를 칭찬했다.

제니스뉴스가 지난 11일 서울 성동구 한 스튜디오에서 새 앨범 '7 for 7'을 발매한 보이그룹 갓세븐(GOT7)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갓세븐의 완전체 컴백에 앞서 멤버 JB, 진영으로 구성된 유닛 JJ프로젝트가 새 앨범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내일, 오늘'로 성공적인 활동을 마친 바 있다.

이날 갓세븐 멤버들은 입을 모아 JJ프로젝트를 칭찬했다. 영재는 "가는 곳마다 JJ프로젝트의 노래가 나와서 좋았다. 피부과에 갔는데 그곳에서도 노래가 나왔다"고, 뱀뱀은 "추석 때 백화점에 갔는데 노래가 나와서 뿌듯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유겸은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봤었다. 안무가 너무 좋았다. 노래도 형들이 만든 노래였는데, 들을 때 너무 좋아서 뿌듯했다"며 JJ프로젝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마크는 "처음 콘셉트를 정할 때, JJ프로젝트가 데뷔할 때의 콘셉트를 제가 밀었었다. 다른 콘셉트로 나왔는데 잘됐고 활동을 잘해줬다. 팬들도 좋아해주신 것 같다"고 말해 훈훈케 했다.

잭슨 역시 "JJ프로젝트는 갓세븐의 부모님 그룹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으며, "좋은 시작을 해준 덕분에 이번 우리 활동도 잘 될 것같다"고 덧붙였다.

이외 다른 멤버들이 하고 싶은 유닛 구성에 대한 물음에 영재는 "JB 형이랑 하면 좋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 같다"고, 뱀뱀은 "유겸이랑 일본에서 나올 유닛은 춤추는 빠른 노래다. 다음에 하게 된다면 각을 잡고 서서 랩이나 노래를 하고 싶다. 그러면 JB 형이랑 하면 좋겠다"고 답했다.

유겸은 "저는 진영이 형이랑 하면 슈트를 입고 댄디한 느낌으로 춤추면서 하면 멋있을 것 같다. 영재 형이랑은 같이 춤을 추면서 하고 싶고, JB 형이랑은 알앤비를 하고 싶다. 친구인 뱀뱀이랑 하면 제일 재밌을 것 같다"며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마크는 진영을 언급하며 "진영이랑 댄디한 느낌으로 하면 좋겠다. 조용한 노래를 하고 싶을 때 진영이랑 하면,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끝으로 잭슨은 "저는 갓세븐 랩라인의 실력을 보여주고 싶어서, 랩라인 3명이랑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갓세븐은 지난 10일 새 앨범 '7 for 7'을 발매했다. 리더 JB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유 아(You Are)'를 타이틀로 내세워 활동을 펼친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