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실’ 신하균 “애드리브 액션, 섬유탈취제 이용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신하균이 액션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7호실’의 제작보고회가 1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용승 감독과 배우 신하균, 도경수가 참석했다.

신하균은 망해가는 DVD 방을 하루 빨리 팔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사장 두식 역을 맡았다. 기적처럼 DVD 판매 계약이 성사되기 직전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돼, 사고의 증거를 7호실에 감추고 굳게 잠근다.

이날 신하균은 “우리 영화의 액션이 합을 맞출 수 없는 액션이다. ‘도그 액션’이다. 합을 맞추면 이상해진다. 소시민들의 어쩔 수 없는,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액션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 감독은 “싸움을 붙여놓고 혼자 웃고 있다고 혼날 정도로 너무 재밌었다. 너무 생생하게 밀고 당기고 때리고 도구를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애드리브로 탄생된 액션에 대한 물음에 신하균은 “액션의 경우, 생활 소품을 많이 썼다. 그것도 애드리브로 나오는 것들이 많았다. 예를 들어 섬유탈취제를 이용하기도 했다”고 답했다.

또한 도경수는 “뭘 정해놓지 않고 액션을 했다. 옆에 있는 DVD, 물통, 전화기 등을 잡히는 데로 던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7호실’은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을 그린 블랙코미디 장르의 영화다. 오는 11월 개봉.

 

사진=롯데시네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